• CIA국장 "北 핵미사일 능력 정점에 달해"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마이크 폼페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9일(현지시간)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이 정점에 이르렀으며 미국은 북한이 '마지막 단계'를 밟을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AP·AFP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폼페오 국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가안보포럼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에 대해 "5년 전보다 지금 (완성에) 더 근접했으며 이들을 막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이 없다면 5개월 뒤에는 또 지금보다 가까워질 것"이라며 미국도 이런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 미얀마, 안보리 제재이행보고서에 '北외교관 추방' 공개

    (서울·방콕=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처음으로 제출한 대북 제재결의 이행보고서에서 외교관 신분으로 활동하던 북한인을 최근 추방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는 20일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1718 위원회) 홈페이지에 공개된 미얀마의 안보리 대북 결의 2270·2321·2371호에 대한 통합 이행보고서에 포함됐다.

  • 분리독립 긴장에 카탈루냐 관광 15% 급감…"1.4조원 손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스페인 카탈루냐가 분리독립 주민투표 이후 관광객 급감 현상을 겪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인 주요 23개 여행업체 대표들이 참여한 비영리단체 '엑셀투르'(EXCELTUR)의 호세 루이스 조레다 부대표는 가디언에 지난달 30일 분리독립 주민투표 이후 2주간 카탈루냐 지역 관광객 활동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줄었다고 말했다.

  • 의붓할아버지 성폭행 출산 소녀, 학교는 왜 몰랐나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10대 소녀가 의붓할아버지로부터 수년간 성폭행당해 두번이나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는 동안 학교는 신체변화조차 전혀 눈치채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할머니와 함께 사는 조손가정 학생인 피해 소녀를 좀 더 관심 있게 지켜본 교사가 단 한 명이라도 있었다면 조금이라도 빨리 성폭력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 전자발찌 끊고 탈출한 망상장애 탈북민 78일 간 도주극 '구속'

    (나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나주의 정신병원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다가 78일 만에 검거된 살인미수 전과자가 구속됐다.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인 이 남성은 도주 직후 서울로 가 수도권을 돌며 일용직 일을 했다고 밝혔지만 이동 수단 등 세부적인 진술을거부해 경찰이 조력자 존재 여부를 조사 중이다.

  • [신고리 건설 재개] 시작부터 제동 걸린 탈원전…속도 늦춰지나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20일 공론조사 결과에 따라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재개가 사실상 결정됨에 따라 정부의 탈(脫) 원전 정책의 향방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아울러 건설 중이거나 준비 중인 다른 원전의 동향에도 관심이 쏠린다.

  • 한국당, 朴전대통령 '해당행위' 출당…탄핵 7개월만에 절연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최순실 국정농단 및 탄핵 사태의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는 징계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한국당은 지난 3월10일 헌법재판소의 박 전 대통령 탄핵 결정 이후 7개월여 만에 박 전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절연하게 됐다.

  • 차병원'불임치료 세미나'

    LA 차병원은 21일 오렌지카운티에서 '불임치료 세미나'를 개최한다. 차병원 불임치료센터가 불임으로 고통 받는 부부들을 위해 먀련한'불임 치료및 시험관 아기 시술'에 대한 이번 세미나는 오전 11시 세리토스에 있는 쉐라톤 호텔(12725 Center Ct Dr S, Cerritos)에서 열린다.

  • "미국내 한국인 절도피해 5년새 100배"

    미국내 한국인 절도 피해가 최근 5년 새 100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피해 사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고 있음에도 한국 외교부는 대응은 물론 원인 파악조차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18일 국회 외통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실에 따르면 미국을 찾은 한국인의 절도피해가 2012년 6건에서 2017년 6월말까지 581건으로 5년 사이 약 100배 가까이 늘었다.

  • [지금 한국선] 8년후 男 3명중 1명'평생 혼자 산다'

    8년 후인 2035년에는 남성 3명 중 한 명은 결혼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여성까지 합치면 4명 중 1명이 50세가 될 때까지 결혼하지 못하거나 안 할 전망이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혼인 상태 인구 구성비'자료에 따르면 남녀 생애 미혼율이 2015년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