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신작 '강변호텔'이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강변호텔'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측이 발표한 경쟁 부문 진출작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강변호텔'만이 진출했다.

'강변호텔'은 홍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로 한 남성이 자신의 자녀와 두 명의 젊은 여성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또한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클레어의 카메라', '풀잎들'에 이어 김민희와 함께 하는 여섯 번째 작품이기도 하다.

홍 감독은 지난 2013년 '우리 선희'로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했다. 2015년에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로 배우 정재영과 홍 감독이 각각 남우주연상과 황금표범상을 수상했다.

한편, 로카르노 국제영화제는 오는 8월 1일부터 11일까지 스위스 남부 로카르노에서 개최된다.

jeje@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upandup@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