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블레스유'에서 수영복을 입고 등장한 코미디언 이영자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9일 방송된 Olive TV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에서는 경기도 가평으로 하계단합대회를 떠난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반소매, 반바지 차림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곧 아기자기한 패턴이 그려진 원피스 수영복을 입고 재등장했다. 이를 본 송은이와 김숙은 열렬하게 환호했고, 최화정 또한 "우리 영자 최고!"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자신감 넘치는 포즈로 입수한 뒤 남다른 수영 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제대로 물 만난 듯한 이영자는 홍학 튜브로 몸개그를 선사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영자가 수영복 자태를 공개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해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택시'에서 배우 오만석에게 여름 휴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줄무늬 원피스 수영복을 착용한 채 최화정과 함께 춤추고 있는 이영자의 모습이 담겼다. 드러난 몸매에 자칫 민망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 이영자는 특유의 털털함을 과시했다.

우리가 이영자의 수영복에 열광한 이유도 여기 있다. 이영자는 매번 평가 대상에 올랐던 '여성의 몸'을 가감 없이 드러냈고, 학습된 미(美)의 기준을 깨뜨렸다. 이에 시청자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주변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한 이영자"라며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일각에서는 "당당한 아름다움이다", "보기 좋다"고 극찬했다. 하지만 '밥블레스유' PD는 "물놀이 할 때 수영복을 입는 건 당연한 것인데 오히려 그런 걸 '당당하다'라고 말하는 현상이 현실을 보여주는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결국 평가의 잣대를 또다시 적용한 셈이다.

보통 수영복은 날씬한 몸매를 가진 여성들의 전유물이었다. '나다움'이 아닌 '여성스러움'을 강조하며 누군가의 워너비 보디라인에 초점을 맞춘 것. 이영자의 수영복은 자신만의 미의 기준을 정하되 우리에게는 아름다울 권리가 있고, 아름답지 않을 권리 또한 존재한다는 점을 상기시킨 계기가 됐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Olive TV, tv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