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2019 그래미 어워드’에서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10일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초대 받아 레드카펫에 섰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을 디자인한 이두희 대표는 올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Best Recording Package)‘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자로 선정되지 못했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시상자로 초대받아 ‘글로벌 스타’의 위용을 뽐냈다. RM, 슈가, 뷔, 진, 정국, 지민, 제이홉은 멋진 턱시도 자태를 뽐내며 그래미 레드카펫 위에 올라 전 세계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지민, 정국, 제이홉, 진은 보타이를 맸고, 다른 멤버들은 노타이 차림이었다.

레드카펫 MC들이 방탄소년단에게 “전 세계 아미 팬들이 너무 너무 궁금해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은 언제 나오는가. 봄인가 여름인가?”라고 물었고 리더 RM은 팀을 대표해 “곧 나온다”고 답했다.

“첫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하게 됐는데 소감이 어떤가”라는 질문에는 “많은 아티스트들과 함께 있어서 어메이징하다”, “믿기지 않는다”, “모든 아티스트를 만나보고 싶다”고 답하며 활짝 웃었다.

제이홉은 “곧 생일이 다가오는데 소감이 어떤가”라는 질문을 받고 “해피벌스데이 제이홉, 아이러브 제이홉”이라고 재치있게 말했다.

‘제 61회 그래미 어워드’는 많은 세계적 가수들이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참석을 확정해 화제가 됐다. 특히,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 시상자로 함께 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방탄소년단은 역대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인 알레시아 카라, 존 메이어, 메간 트레이너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과 함께 시상에 나선다.


monami153@sportsseoul.com

사진 |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