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 중국인 멤버 레이가 삼성전자 측에 계약 해지를 선언했다. 최근 불거진 홍콩 사태가 그 이유다.

13일 레이의 소속하는 공식 웨이보 계정에 성명문을 게재한 뒤 "레이가 모델로 활동하는 삼성전자 공식 글로벌 사이트에 국가와 지역의 정의가 불분명한 상황이 있다"며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을 모호하게 한 행위로 중국 동포 민족 감정을 손상시켰다"고 전했다.

이어 "강한 유감을 표시하고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는 뜻을 밝힌다"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키는 파트너를 환영하지만, 중국 주권과 영토 보전에 모호한 태도를 보이는 단체는 거절한다. 삼성 스마트폰 브랜드와의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은 홍콩 사태로 인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반하는 기업 상품들에 대해 큰 반발을 보이고 있다. 중국과 홍콩을 분리해 표시한 제품들의 경우 SNS를 통해 거센 항의가 제기되며, 기업이 공식 사과하는 사태도 빈번히 발생 중이다. 베르사체, 지방시 등의 명품 브랜드도 예외는 없었다.

이들은 티셔츠에 홍콩을 국가로 표시했다가 강한 논란에 휩싸이며 공식 사과 성명을 낸 바 있다. 또한, 코치, 스와로브스키 등의 브랜드도 홍콩을 독립 국가로 표시해 비난 받았으며, 중국 배우 양미, 장수잉, 류원 등 중국인 홍보대사들 역시 해당 기업들과의 인연을 끊었다.

앞서 레이는 자신이 모델로 활동하는 브랜드 캘빈 클라인이 홍콩을 중국의 영토가 아닌 국가로 표시한 사실이 밝혀지며 중국 여론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그러나 레이는 계약 취소를 강행하지 않았으며, 이로 인해 비난은 거세졌다. 레이가 삼성과의 계약 해지를 선언한 것은 이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측은 레이의 주장과 관련해 "중국 현지 법인을 통해 상황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삼성전자 중국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