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난사 22명 사망 엘패소 주민들, 사건이후 총기 구입 급증 '자구책'

[뉴스진단]

일주일간 평상시보다 2배 이상 팔려
총기 다루는 법 클래스 수십명 수강
히스패닉 밀집 도시…"또 터질지도"

히스패닉을 겨냥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22명이 사망한 미국 텍사스 엘패소 주민들이 총기 은닉휴대 자격증을 따기 위해 주말 수업에 몰렸다고 로이터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엘패소 최대 총기 상점 중 하나인 '건 컨트롤'의 총지배인이자 자격증 클래스 주최자인 마이클 맥킨타이어는 지난 3일 참사가 일어난 후 일주일간 평상시보다 두 배의 총기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또 평소 7명 정도가 듣던 토요일과 일요일의 총기 다루는 법 주말 수업에는 각각 50명 이상의 수강자가 몰렸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총기를 구입한 이들 중 두 명은 총격사건이 일어난 월마트 안에 있었던 이들이었다. 다른 이들도 '이번이 마지막 총격사건이 아닐 것'이라면서 자신을 보호하겠다며 총을 구입했다고 전했다.

맥킨타이어는 하지만 총을 구매하고 수업을 듣는다고 해서 이들이 총격난사범에게 반격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았다. 100명 중 한명 꼴로 반격할 수 있기에 수업에서 그는 이것을 인정하고 총을 쏘기 전에 먼저 도망가는 법을 가르친다고 했다.

총기 사고가 빈발함에도 텍사스의 총기 소지는 점점 더 쉬워지고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최근 미국총기협회(NRA)가 지지하는 9개의 총기규제 완화 법안에 서명했다.

9월1일부터 적용되는 이 새로운 법들 가운데 하나는 예배 장소에서의 총기 휴대 금지를 해제하는 것이다. 예배소에서의 총기 휴대 금지 조치는 2017년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교회에서 총격사건으로 26명이 사망한 후 나왔다. 이전에는 금지했던, 임대재산에서의 집주인의 총기휴대도 허용된다.

텍사스주에서는 그간 서덜랜드 스프링스 교회 총격 사건, 산타페 고등학교 총기 난사사건 등 끔찍한 대량 살상사건이 많이 일어났다. 주의회는 이번 엘패소 월마트 총격 사건 후 열린 첫 회기 중에 이들 법안을 모두 서명했다.

"대량 살인범, 사형 신속 집행"
美 법무장관 천명
트럼프 발의 지시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대량 살인 사건을 저지른 범죄자에 대한 사형을 신속하게 집행하는 법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바 장관은 12일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경찰 행사에서 "대량 살인이나 경찰 살인의 경우 지나친 연기 없이 사형할 수 있도록 하는 입법을 진행하겠다. 처벌은 빠르고 확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법무부에 이 법안의 발의를 지시했다. 텍사스와 오하이오에서 많은 희생자를 낸 총격 사건이 연이어 벌어진 뒤 정부가 내놓은 첫 대책이라고 CNN은 전했다.

그러나 사형 반대론자들은 빠른 사형 집행이 대량 살인을 억제한다는 증거는 없다고 보고 있다. 대량 살인자들은 애초에 목숨을 걸고 범죄 현장에서 사살당할 각오를 하는 경우가 많다는 주장이다. 22명을 살해한 엘패소 총격범이 공격을 감행한 텍사스주는 미국의 그 어떤 주보다 사형 집행 건수가 많은 곳이라고 ABC뉴스는 전했다.

이날 바 장관의 발표는 최근 법무부의 사형 확대 움직임을 뒷받침한다. 앞서 법무부는 오는 12월부터 연방 사형수에 대해 사형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는 2003년 이후 사형을 한 적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