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한인회관 세입자 모임, 동포재단의 렌트비 인상에 반발 "오늘 총영사관 앞서 시위" 일촉즉발

뉴스포커스

"주차비 100% 올리더니 렌트비도 인상 요구"
동포재단 "10여년 안올라…적절한 조정 작업"

캘리포니아주 검찰 법정관리라는 진통을 끝내고 새롭게 출범한 '한미동포재단'(이하 동포재단·이사장 준 허)이 또다른 장벽을 만났다. LA한인회관 운영을 놓고 한인회관에 입주해 있는 입주자들의 모임인 '한인회관 세입자협회'(이하 세입자협회·회장 안국찬)가렌트비 인상 등을놓고 강력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세입자협회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13일) 오전 10시30분 LA총영사관 앞에서 한인회관에 입주 단체및 업소 20여 곳과 LA한우회, LA노인회, 재미한국노인회를 비롯한 7개 단체가 주최하는 'LA범 동포 김완중 총영사 규탄 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입자협회의 오봉균 대변인은 "새로운 동포재단이 출범하면서 세입자들의 월 주차비를 100%인상(현재 70달러)하고, 렌트비도 세입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20~30% 인상을 요구하는 등 압력을 넣고 있다"며 "이러한 동포재단의 부당성을 더 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부득이하게 총영사 규탄궐기 대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한 오 대변인은 "당연직 이사를 맡고 있는 총영사관측이 대한민국 재외공무원 복무규정법 및 국제법에 명시된 규정을 위반하는 등 한인들을 농단하고 있어 실로 통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고 "동포재단과 총영사관의 독단을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동포재단의 원정재 사무총장은 본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세입자협회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며 협상을 통한 원만한 해결을 촉구했다.

원 사무총장은 "그동안 동포재단 분규로 제대로 이사회가 운영이 되지 못하는 가운데, 렌트비가 거의 10년여동안 오른 적이 없다"며 "합리적이면서도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렌트비 인상 조정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세입자별 렌트비 격차가 최대 100%이상 넘게 차이가 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적절한 조정은 당연한 수순일 수 밖에없다"고 설명했다. 주차비 인상과 관련해서도, 원 사무총장은 "올해 1월부터 월 주차비를 인상했는데, 이 또한 일반 빌당에서 받는 주차비와 비교해볼때 매우 낮은 비용"이라며,"한인회관의 주차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최소한의 장치라는 점을 이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세입자협회가 당사자인 동포재단으로는 아무런 공문서도 보내지 않은채 총영사관 앞에서 궐기대회를 갖는다는 것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한인사회 관계자들은 "어렵게 정상화가 이뤄진 동포재단이 세입자들의 렌트비 등 인상 문제로 또 다시 LA한인사회에 적폐로 뒷걸음치게 되지는 않을지 우려된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