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의 무대였던 미국 메이저리그(ML)에 진출한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이 착잡한 심경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토로했다.

김광현은 현재 미국 플로리다 주피터에 위치한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중이다. 김광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발목이 잡히며 미국에 남기로 했다. 루키 신분으로 ML진출 첫 시즌에 선발진 진입을 노려야 하는 상황에서, 불안 요소를 최소화 한 결정이다.

그러나 김광현은 현재 처한 상황에 대한 답답한 마음을 24일 SNS에 가감없이 표현했다. 동시에 HOPE(희망)라는 단어사 쓰여있는 사진을 첨부하며 이 시기를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광현이 올린 장문의 글은 “나한테만 불행한 것만 같은 시기...”라고 시작한다. 이어 “이 또한 지나 가리라. 수없이 되뇌도 위로가 되질 않는다. 매일 반복적인 훈련, 똑같은 일상을 지냈던 내가 다른사람 보다 많은 성공과 실패를 경험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어떠한 시련이있어도 잘 참고 견뎌낼줄 알았다. 힘들다 하지만 또 참아야한다”라고 적었다.

김광현은 새로운 도전과 적응은 힘들지만 또다른 기회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새로운 것에 적응하는 건, 예상치 못한 일에 부딛히는 건 정말 힘든일이 아닐수없다. 이번 기회로 나를 다시 한번 되돌아 볼수 있었던거 같다. 자만 할 수 있었던 나에게 채찍을, 나의 멘탈을 조금 더 강하게 키우는 기회인 것 같다”라며 강하게 마음을 추스렀다.

마지막에 김광현은 “앞으로 다가올 더 큰 행복과 행운을 잡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다짐하며 “코로나19, 모두 힘드시겠지만 힘내시고 꼭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라고 글을 맺었다.

김광현은 스프링캠프에서 눈에 띄는 활약상(4경기 8이닝 무실점)을 펼치며 5선발 후보로 거론됐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ML개막이 5월 이후로 미뤄지며 시즌 준비에 난항을 겪고 있다. 훈련 뿐 아니라 데뷔 첫 해라 숙소, 식사, 소통 등 일상 생활에서도 어려움이 있을 수밖에 없다.

kenny@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