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와 흉기로 위협

휴대전화 강탈 도주

브라질의 CNN 여기자가 현장에서 뉴스를 전하던 중 흉기를 든 강도에게 휴대 전화를 빼앗기는 장면이 생방송으로 중계됐다.

언론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8시 16분경 CNN 브라질 지국 소속의 여기자 브루나 마케도는 상파울루에서 폭우 현장을 중계하기 위해 티에테강 인근 폰테 다스 반데이라스 지역에서 마이크를 들었다. 이 때 검은 후드 티를 입은 남자가 마케도 기자를 향해 다가와 흉기로 위협했다.

겁에 질린 기자는 뒷걸음 치며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를 내어줬다.

스튜디오에서 방송을 진행하던 앵커는 사태가 심상치 않게 전개되자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말하고 급히 현장 연결 방송을 끊었다.

이후 상황을 전달받은 앵커는 “강도가 흉기로 기자를 협박해 개인용·업무용 휴대전화 2대를 강탈했다”며 “그는 범행을 위해 기자를 한동안 지켜봤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자는 다행히 다친 데없이 방송국으로 복귀했으며 사건 직후 신고를 받은 경찰은 곧바로 용의자 검거에 나섰다고 CNN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