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된 한인 가정 위해 최선 다할 것"

한인가정상담소 신임 소장에 캐서린 염(사진) 전 부소장이 임명됐다.

지난 8월 1일부터 캐서린 염 임시소장 체제로 운영해 오던 한인가정상담소는 이사회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소장 후보자들을 검증, 지난 4일 캐서린 염씨를 소장으로 최종 낙점했다.

염 신임소장은 2009년 한인가정상담소 어린이 영양프로그램 매니저를 시작으로, 개발팀 매니저를 거쳐 지난 2016년부터 부소장직을 맡았다. 이후 소장 공석 한 달 동안 소장대행직을 맡으며 한인가정상담소를 운영했다.

염 신임소장은 "지난 37년간 한인가정상담소가 그랬던 것 처럼 이민사회에서 소외된 한인 가정을 위해 힘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 더 많은 한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한인가정상담소를 키워 우리 한인 커뮤니티를 더욱 성장시키는데 일조하고 싶다" 덧붙였다.

한편 캐서린 염 소장은UMBC에서 생물학 학사, USC에서 교육학(Teaching) 석사를 마치고, LA 교육구 중고교 교사, 한국 파주의 경기국제학교에서 교사로 근무하다 2009년부터 한인가정상담소에서 근무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