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제시니 신부, 노숙자 아침식사 준비하던 중 공격받아…범인은 자수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평소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헌신해온 이탈리아의 가톨릭 사제가 노숙자에 피살돼 가톨릭계와 지역 사회가 슬픔에 빠졌다.

16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코모 지역 교구에서 봉직해온 로베르토 말제시니(51) 신부가 전날 오전 거주지 인근에서 노숙자의 흉기 공격으로 숨을 거뒀다.

사건은 말제시니 신부가 노숙자들에게 아침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 활동을 준비하던 와중에 일어났다.

가해자는 튀니지 이민자 출신으로, 범행 직후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지역 내 노숙자 시설에서 지내는 그는 특별한 정신 질환은 없지만 평소에도 과격한 행동을 보이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2015년 이후 지역 당국으로부터 여러 차례 퇴거 명령을 받기도 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말제시니 신부는 노숙자·이민자 등 소외 계층을 돕는 데 큰 힘을 보태온 사제여서 신자들과 지역 주민들을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그는 지역 봉사 단체를 조직해 지난 4년간 매일 아침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등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을 돕는 활동에도 적극적이었다. 실제 그의 신자 가운데 상당수는 이민자들이라고 한다.

비극을 접한 코모 교구는 성명을 내어 하늘로 먼저 간 말제시니 신부는 물론 그를 숨지게 한 노숙자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탈리아주교회의(CEI)도 말제시니 신부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했다.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는 코모 호수가 인접한 이 지역에서는 지난 1999년에도 이민자의 흉기 공격으로 사제가 숨진 사례가 있다.

lu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