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통계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이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내년 시즌 성적을 10승 6패, 평균자책점 3.58로 예상했다.
준수한 성적이지만, 류현진이 만족할만한 수치는 아니다.
팬그래프닷컴은 18일 야구 예측 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로 계산한 미국프로야구 토론토의 2021시즌 예상 성적을 공개했다.
토론토 구단 최고 스타 류현진의 성적은 당연히 가장 큰 화두였다.
ZiPS를 고안한 댄 짐보스키는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도 잘 던졌다. 긍정적인 시선으로 토론토 투수진의 내년 시즌 성적을 예상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류현진의 예상 성적은 다소 보수적으로 계산했다.
팬그래프닷컴은 미국 메이저리그가 정상적으로 팀당 162경기를 치른다면 류현진이 25경기에서 24차례 선발 등판해 138⅓이닝을 소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9이닝당 삼진은 8.7개를 잡고, 볼넷은 1.8개를 내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류현진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19년, 팬그래프닷컴은 시즌 중이던 7월 "류현진에게 너무 박한 평가를 했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2019시즌 전 팬그래프닷컴은 류현진의 2019년 전반기 성적을 4승 2패 평균자책점 3.37로 예상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그해 전반기에 10승 2패 평균자책점 1.73의 엄청난 성적을 올렸다.
팬그래프닷컴은 "우리가 류현진을 너무 비관적으로 예상했다"고 인정했다.
류현진은 2019년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시즌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