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배우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백만불 '통큰' 선물
[생·각·뉴·스]

3년전 현금 담긴 가방 전달 뒤늦게 고백
"한사람이라도 안받으면 모두 못받는다"
세금도 미리 지불…친구들 감동의 눈물

"내가 무일푼이었던 시절 그들의 소파에서 잠을 잤고 그들에게 빌린 돈으로 끼니를 해결했다.
친구들은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항상 도와줬고 오랫동안 응원해 줬다. 그들 없이는 난 그 어떤 것도 가질 수 없었을 것이다"

미국의 유명 미남배우 조지 클루니가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 14명에게 감사의 표시로 각각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1000만원)를 선물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조지 클루니는 지난 17일 남성잡지 GQ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그가 자신의 친한 친구 14명에게 각각 100만 달러를 줬다는 소문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의 절친한 친구인 랜디 게버는 지난 2017년, 조지 클루니가 선물한 현금이 가득 담긴 여행 가방에 대한 사연을 공개한 바 있어 사실여부를 두고 궁금증을 낳아왔었다.

당시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던 조지 클루니는, 이번에 처음으로 이 이야기에 대해 털어놓았다.

클루니는 "(아내) 아말 알라무딘과 만나기 전에 나는 독신남이었다. (친구들과) 우리는 모두 늙어가고 있었다"며 "친구들이 (아내를 만나기 전) 나를 도와준 사람들이라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100만 달러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내가 무일푼이었던 시절, 그들의 소파에서 잠을 잤고 그들에게 빌린 돈으로 끼니를 해결해야 했다"며 "친구들은 내가 도움이 필요할 때 항상 도와줬고 나를 오랫동안 응원해 줬다"고 했다. 이어 그는 "나는 친구들이 없이는 그 어떤 것도 가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3년에 출연한 영화 '그래비티'가 전 세계에서 7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거두고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선 7개 부문 수상을 하는 등 대박을 터뜨린 덕에 클루니는 수백만 달러의 수익금을 얻게 됐다.

돈 가방을 건넬 당시, 클루니는 보안요원 2명과 함께 여행 가방에 돈을 넣은 낡은 벤을 타고 LA에 있는 한 창고로 운반했다. 그리고 다음 날, 그는 자신의 친구들을 모두 초대한 뒤 "너희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내가 있을 수 없었을 거다. 그러니 모두 여행 가방을 열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클루니의 빳빳한 20달러 지폐 다발로 100만 달러가 든 가방을 선물로받은 친구들은 모두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클루니는 이 선물에 대한 세금도 이미 지불한 상태였다.

그뿐만 아니라 조지 클루니는 "이 돈을 한 명이라도 받지 않으면, 모두 돈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는 조건도 내걸었다고 전해졌다.

한 측근은 "당시 (조지 클루니의) 한 친구는 텍사스의 한 술집에서 일하며 가족을 부양 중이었다. 매일 자전거를 타고 출근할 정도로 살림이 넉넉치 않았다"며 "과거 그들은 클루니를 돌봐주던 사람들이고, 지금은 클루니가 고마움을 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지 클루니는 2018년 1년 동안 2억 3천여 달러를 벌어 세계에서 가장 돈을 잘 버는 남자 영화배우 1위로 꼽히기도 했다. 언뜻 생각하면 '돈 잘버는 연예인이니까 그럴 수도 있지'라고 폄하할 수도 있지만 무려 14명의 친구에게 100만 달러씩 선물하는 것은 아무리 부자라도 쉽게는 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잘생긴 얼굴만큼이나 그의 따뜻한 마음이 더 빛나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