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이 박수홍이 그동안 번 돈을 횡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수홍 조카 추정 인물의 카톡 내용이 공개됐고 계속되는 논란과 친형의 묵묵부답에 박수홍 절친은 물론 대중들까지 분노했다.

지난달 31일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충격 단독]조카 카톡 입수! “삼촌 돈 받은 적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는 박수홍의 조카와 대화를 나눴고 지인들이 박수홍의 조카가 맞다고 확인해줬다고. 이를 증명하기 위해 조카의 인스타그램 속 사진을 보냈다.

공개된 카톡 내용에는 박수홍 조카가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음”이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제보자가 “부모 직업이 무엇이냐. 삼촌(박수홍)이 너희 집안을 다 먹여 살리는 줄 알았다”고 하자 박수홍의 조카는 “절대 아니다. (부모 직업은) 사업가다”라고 했다.

박수홍의 조카는 “돈 많아서 안 벌어도 된다. 사기 친 것도 없고 훔친 것도 없고 다 괜찮다. 세금만 뜯길게”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해당 카톡 내용을 공개하면서 “박수홍의 조카가 삼촌의 재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내용이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박수홍 친형의 횡령 폭로가 나오자 박수홍도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를 인정했다. 그는 “친형의 횡령은 사실”이라면서도 “부모님을 향한 비난은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절친 손헌수도 SNS를 통해 “오랜시간 옆에서 보기 안타깝고 화가 나서 참을 수가 없다”면서 “아직까지도 가족이라 생각하는 선배님 때문에 형과 형수 그리고 호의호식하는 자식들의 만행은 말하기가 조심스럽다”고 거들었다.

후배 김인석도 31일 SNS에 박수홍과 함께 한 사진을 올리며 “제가 힘들 때, 다 포기하고 싶을 때 절 다독여주시고 이 일 포기하지 않을 수 있게 용기 주시고 힘 주신 분”이라면서 “선배님 기도하겠습니다”라고 응원했다.

박수홍의 친형이 그가 연예계 활동으로 번 수익을 들고 횡령했다는 소식에 대중들도 분노했다. 박수홍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 Blackcat Dahong’에는 “응원합니다”, “지나간 옛날 영상들에서 형부부를 철썩같이 믿고 신뢰하는 모습에 마음이 아팠어요. 수홍님, 기운내세요. 이렇게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요”라고 그를 응원하는 댓글과 과거 미담 등이 올라오고 있다.

믿었던 가족의 배신에 힘들어하는 그를 응원하며 또 친형 부부의 묵묵부답에 대중들도 분노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박수홍한테 너무한 거 아니냐”, “조카가 철이 없는 것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SBS·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김인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