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축협 투명성-공정성에 문제 많았다"

     "투명성과 공정성이 괜찮았다면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 ".  전 축구국가대표 박주호(37)는 18일 잠실월드타워에서 진행된 'FC세븐일레븐 with K리그ㄱ산리오캐릭터즈 프리오픈데이'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

  • 북한 선수 몇 명 올까…조직위 시스템엔 '현재 16명'

     8년 만에 하계 올림픽 무대에 복귀하는 북한이 2024 파리 올림픽에 16명의 선수를 내보낼 것으로 보인다. 18일(현지시간) 파리 올림픽 조직위원회 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따르면 현재 대회 시스템에 등록된 출전 선수는 총 16명이다.

  • "KFA, 감사 반발? 잘못한 일 없다면 그럴 일 없다"

    전문. 자율 존중… 서로 간 협력에 뜻. 여럿 머리 맞대 방향성. 해결안 도출.  "잘못한 점을 찾자는 게 아니에요. ".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대한축구협회(KFA) '감사' 카드를 꺼냈다. KFA 내부에서 반발 기류가 생겼다. 국제축구연맹(FIFA)과 월드컵 이야기까지 나왔다.

  • 상갓집선 연신 "죄송하다" 하더니… 정몽규 회장, 대국민 메시지는 언제쯤

     지난 16일 경기도 안성에 있는 한 장례식장. 한국프로축구연맹 한웅수 부총재의 부친상으로 수많은 축구인과 관계자가 조문했다. 대한축구협회(KFA) 정몽규 회장도 저녁 시간대에 빈소를 찾아 눈길을 끌었다.  정 회장은 한 부총재, 그리고 그의 가족을 위로한 뒤 자리에 앉았다가 주요 인사를 만났다.

  • 한국, 금메달 5개가 현실적 목표? 그 이상도 가능하다

    양궁. 펜싱. 유도 등 '메달밭' 자신감.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이 2024 파리 올림픽 목표로 금메달 5~6개를 말했다. 선수단 규모가 작고, 티켓을 따지 못한 종목도 적지 않은 탓이다. 너무 부정적으로 잡은 감도 있다. 그 이상 충분히 딸 수 있다.

  • 한국 수영 '르네상스' 활짝 열 첫 주자는 김우민

     한국 수영(경영) 첫 메달은 김우민(22ㄱ강원도청)에게서 나올 가능성이 크다.  김우민은 2024 파리올림픽에 나설 경영 대표팀에서 가장 많은 5장의 출전권을 확보한 선수다. 자유형 200m를 시작으로 400, 800, 1500m에 800m 출전권을 획득했다.

  • 미트윌란 "조규성, 무릎 수술 후 합병증"…시즌 초반 결장

     비시즌 무릎 수술을 받은 뒤 합병증에 시달리고 있는 국가대표 공격수 조규성(미트윌란·사진)의 재활 기간이 길어지면서 시즌 초반 리그 경기에 결장할 것으로 보인다.  미트윌란은 18일(현지시간) 시즌 개막을 앞두고 구단 홈페이지에 "조규성은 수술 후 합병증을 앓게 됐다.

  • 토트넘의 포스테코글루 감독 "내가 잉글랜드 사령탑 후보?…전혀 몰라"

     손흥민이 활약하는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의 사령탑 안지 포스테코글루(58ㄱ그리스) 감독이 잉글랜드 사령탑 후보군에 오른 것과 관련해 "전혀 모른다"고 일축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17일 BBC 스코틀랜드와 인터뷰에서 "전혀 모른다.

  • 아사다 마오 "1등 해야 한다는 생각…괴로웠다"

     일본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아사다 마오(33)가 김연아(33)와 치열하게 경쟁했던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당시 심적으로 고통을 겪었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17일 공개된 일본 요미우리 신문과 인터뷰에서 "당시 항상 1등을 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괴로웠다"며 "내 기술은 (잘해야 한다는) 마음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 송영한, 디오픈 첫날 18위…우즈는 8오버파

     송영한(사진)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디오픈 골프 대회 첫날 선전을 펼쳤다.  송영한은 18일 영국 스코틀랜드 사우스 에어셔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쳤다.  6언더파 65타를 때려 선두에 나선 대니얼 브라운(잉글랜드)에 6타 뒤진 송영한은 공동 18위로 상위권 진입의 기틀을 마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