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보스턴 2경기 연속 그랜드슬램으로 휴스턴 마운드 무너뜨려

    보스턴 레드삭스가 가공할 대포 파워로 월드시리즈를 향한 힘찬 행보를 벌이고 있다. 보스턴은 19일(한국 시간) 펜웨이파크에서 시작된 ALCS 3차전에서 카일 슈와버의 만루 홈런 등 4개의 대포로 휴스턴을 12-3으로 누르고 시리즈 2승1패로 앞섰다.

  • 환상의 커플 '손케인' 한번만 더 발 맞추면…

    토트넘의 '환상 듀오' 손흥민(29)과 케인(28)이 득점할 때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사가 된다.  손흥민과 케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뉴캐슬과 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팀의 세 번째 골을 합작했다.

  • 네덜란드 축구 세리머니 중 관중석이 '와르르르~'

    네덜란드 프로축구 경기에서 관중석이 무너지는 아찔한 사고가 났다. 17일(현지시간) 네덜란드 네이메헌의 NEC 경기장에서는 프로축구 에레디비시에 9라운드 NEC 네이메헌과 피테서 아른험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는 원정팀 피테서의 1-0 승리로 끝났다.

  • '끝내기 안타'로 PS 2연승 선취한 애틀랜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경기 연속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월드시리즈 진출까지 2승을 남겨뒀다.  애틀랜타는 17일 홈구장인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속개된 내셔널리그챔피언십시리즈(NLCS) 2차전 9회 말 2사 2루서 톱타자 에디 로자리오가 그라운드 한복판을 가르는 끝내기 중전 안타로 디펜딩 챔피언 LA 다저스를 5-4로 눌렀다.

  • 페더러, 4년 9개월 만에 세계 랭킹 10위 밖으로 밀려…'11위'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0ㄱ스위스)가 4년 9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밖으로 밀렸다. 페더러는 18일자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9위보다 2계단이 내려간 11위에 자리했다. 페더러가 ATP 단식 세계 랭킹 10위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7년 1월 17위 이후 이번이 4년 9개월 만이다.

  • 다저스의 고육지책 '오프너'… WS 수성에 도움될까

    1이닝 또는 2이닝을 던지는 '오프너' 단어는 매우 고상하지만 한국 야구로 치면 바람잡이 선발이다. 선발 투수가 마땅치않아 불펜 투수로 게임을 시작한다는 의미다. 오프너는 곧 불펜게임이다.  1990년대 KBO리그에서도 가끔 사용됐다.

  • 美 여자프로농구 시카고 우승…MVP는 코퍼

    시카고 스카이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2021시즌 우승을 차지했다.  시카고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윈트러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21 WNBA 챔피언결정전(5전 3승제) 4차전 피닉스 머큐리와 홈 경기에서 80-74로 이겼다.

  • 조재범 '피해자 코스프레' 그런다고 성폭력 지워지나

    자신의 제자 심석희(24)가 미성년일 때 그를 여러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밝혀져 2심에서 13년 중형을 선고받은 조재범(40)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전 코치. 그런 조씨 측에서 성폭행 사실을 부인하기 위해 고도의 언론 플레이를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 '악동' 맥그리거 이번엔 로마 카페서 유명 DJ 폭행

    선수단 버스에 철제의자 투척, 노인 폭행 등 볼썽사나운 모습으로 팬들의 질타를 받았던 UFC 슈퍼스타 코너 맥그리거(33)가 이번에는 이탈리아에서 뜬금없이 유명 DJ를 폭행해 고발당하는 사태를 빚었다.  지난주 맥그리거는 휴가차 가족들과 함께 이탈리아 로마를 방문했다.

  • "올림픽 개최 전에 인권부터…"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18일 릫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릮 성화 채화식이 열리는 동안 인권운동가들이 티베트 국기와 현수막을 펼치며 기습시위를 벌이자 경찰이 저지하고 있다. 이들은 중국 내 인권 문제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