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0년 살자, 알콩달콩' 심진화♥김원효, 결혼 9주년 마당 서프라이즈

    개그계 잉꼬부부 심진화 김원효 커플이 결혼 9주년을 자축했다. 심진화는 25일 자신의 SNS에 남편 김원효가 준비한 결혼 9주년 기념 '마당 서프라이즈'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남은 91주년도 잘 살아봅시다. 결혼기념일 9주년 축하'라는 거대한 3단 화환과 함께 환하게 웃는 부부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 곽도원, 현재 이름 아닌 '곽민호' 될 뻔한 사연

    배우 곽도원이 ‘곽민호’라는 이름으로 활동할 뻔했다. 곽도원은 지난 2012년 개봉한 영화 ‘범죄와의 전쟁’에서 강골 검사 조범석 역을 열연했다. 당시 열연으로 주목받은 그는 이후 ‘회사원’, ‘베를린’, ‘변호인’, ‘타짜-신의 손’ 등 굵직한 작품을 통해 얼굴을 알리며 명배우로 자리잡았다.

  • 편승엽 셋째 딸, 걸그룹 비피팝 활동 당시 모습 보니…

    걸그룹 활동을 했던 가수 편승엽의 셋째 딸 편수지에 대한 이목이 쏠린다. 편승엽은 21일 방송된 TV CHOSUN(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자신의 가족을 소개했다. 편승엽은 슬하에 딸 넷,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그의 자녀 중 셋째 딸 편수지는 걸그룹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 "BTS, 스크린도 삼켰다"…'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 개봉 동시 1위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가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무대 뒤 인간적 면모와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브레이크 더 사일런스: 더 무비’가 개봉일인 지난 24일 하루 동안 2만 1586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2만 1586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 JYP 측 "트와이스 악플러 3人 벌금형…최고 수위 법적 조치 지속"

    그룹 트와이스의 악플러 3인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JYP는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아티스트에 대한 무분별한 비방과 루머 확산을 지속한 A 씨, B 씨, C 씨 3인에 대해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으로 각 300만 원, 300만 원, 500만 원의 벌금형이 선고 됐다”고 밝혔다.

  • 오현경 "SNS 의미심장 심경글? 한줄평 올린 것…확대해석에 당황"

    배우 오현경이 SNS 심경글이 확대 해석된 데 대해 당혹스러움을 표했다. 오현경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인스타그램을 보시는 분들 그냥 편히 봐주시길 바라본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냥 좋은 글귀들과 마음에 와닿는 말들이 좋아 다른 분들은 작가가 쓴 이 글에 어떤 생각이실지 잠시 한줄평 올린 것인데 너무 확대 해석해서 애매한 머리기사는 조금 당황스럽다 불필요한 오해들도 있을 수 있다.

  • 엠마스톤, 'SNL' 데이브 맥커리와 결혼설

    할리우드 배우 엠마스톤의 결혼설이 제기됐다. 24일(한국시각) 현지 매체 페이지 식스는 엠마 스톤과 SNL 연출 겸 작가 데이브 맥커리가 현재 부부 사이라고 보도했다. 엠마스톤과 데이브 맥커리는 지난 2016년 SNL을 통해 인연을 맺은 후 2017년 연인으로 발전했다.

  • '집단 성폭행' 정준영·최종훈, 징역 5년·2년6월 확정…상고기각

    대법원이 집단으로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정준영(31)과 최종훈(30)에 대한 상고를 기각했다. 24일 오전 대법원 2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준영과 최종훈의 상고심 선고 공판을 진행했다.

  • '빚투' 마이크로닷 2년만에 발표한 의미심장 신곡 제목 '책임감'

    20년전 부모가 벌인 사기행각이 밝혀지며 활동을 중단했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2년만에 신규 앨범 발매를 예고했다. 마이크로닷은2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새 앨범 발매 소식을 알렸다. 새 앨범의 제목은 '기도('(prayer), 타이틀곡의 제목은‘책임감(Responsibilities)’이다.

  • 하정우·주진모 협박한 가족공갈단, 1심에서 실형 선고…"수법 매우 불량해"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 등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해 금전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족공갈단이 1심에서 징역 5년 등을 선고 받았다. 24일 오후 2시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9단독(부장판사 김성훈)은 공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김모씨 등 4명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고 동생 김씨에게 징역 5년, 남편 박씨에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