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생충', 황금종려상→천만영화..통념 깨고 한국영화史 한획

    영화 ‘기생충’이 그랜드슬램과도 같은 대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1000만 관객을 달성했다. 2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하루전인 21일까지 1000만 270명을 모았다.

  • 경찰, '성접대 의혹' 수사 중인 양현석 출국 금지도 검토 중

    경찰이 성접대 의혹으로 수사 중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에 대한 출국 금지를 검토하고 있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간담회에서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했다"며 "관련자 중 수사 전환 대상자는 4명"이라고 밝혔다.

  • 동호, 아들 걱정에 직접 밝힌 이혼 사유 "부모로서 책임 다할 것"

    그룹 유키스 출신 동호가 최근 직접 이혼 사실을 다시 밝혔다. 동호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걱정을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성격 차이로 아내와 이혼을 결정하게 됐다.

  • 세기의 커플→각자의 길…송중기·송혜교, 아픔 잊고 본업으로

    ‘세기의 커플’이었지만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 송중기와 송혜교다. 22일 서울가정법원 가사 12단독(장진영 부장판사)은 송중기와 송혜교의 이혼 조정 기일을 비공개로 열고, 이혼 조정을 성립했다. 이에 따라 송중기와 송혜교는 법적으로 이혼하게 됐다.

  • 경찰 출석 요구 거절한 윤지오 "당장 귀국 힘들어"

    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로 나섰으나 거짓말 의혹에 휩싸이며명예훼손과 모욕등의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있는 배우 윤지오(32‧본명 윤애영)가 경찰의 출석 요구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수사팀은 윤지오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연락을 하고 있다.

  • 말린스는 다저스 성적 올려주는 제물...3차전도 9-0 수모

    다저스는 21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지난 19일 류현진이 선발로 나선 1차전 2-1 승리, 20일 2차전 10-6승리에 이어 3연승을 달렸다.

  • 디 오픈 셰인 라우리,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 감격

    셰인 라우리(32·아일랜드)가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을 품에 안았다. 라우리는 21일 북아일랜드의 로열 포트러시 골프클럽(파71·7344야드)에서 벌어진 제148회 디 오픈 챔피언십(총상금 1075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5개로 1타를 잃었지만 합계 15언더파 269타로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합계 9언더파 275타)의 추격을 6타 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클라렛 저그의 주인이 됐다.

  • 주사맞고 복귀 미뤄진 슈어저...사이영상도 미뤄지나

    LA 다저스 류현진(32)과 사이영상을 두고 경쟁 중인 위싱턴 맥스 슈어저(35)의 복귀 일정이 뒤로 미뤄졌다. 당초 슈어저는 21일 애틀랜타 브레이비스와의 경기에서 후반기 첫 선발 등판에 임할 예정이었으나 이제 겨우 불펜 피칭을 시작했다.

  • 류현진 7이닝 1실점 호투...11승 달성

    LA 다저스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7이닝 1실점 호투로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지난 19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3볼넷 7탈삼진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 추신수, 3년 연속 100안타...강정호 2타수 무안타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가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지만 팀은 7연패 수렁에 빠졌다. 추신수는 21일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