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웃나, 우나'...벤투호 '운명의 일주일'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축구대표팀은 부상 변수에 시달리고 있다. 이 변수의 극복 여부에 벤투호 운명이 달려있다. 주장이자 팀의 핵심인 손흥민이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 게 가장 큰 걱정거리다. 손흥민은 16일 입국 후 팀에 합류해 첫 훈련에서 예상 이상의 훈련을 소화했다.

  • 8년 전 '악몽' 떠오른다, 알제리 연상시키는 가나

    8년 전 악몽을 잊어서는 안 된다.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본선에서 맞붙는 H조의 1승 상대는 가나가 꼽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61위로 H조에서 가장 낮다. 한국은 28위다. 하지만 가나는 월드컵을 앞두고 귀화 선수를 적극 독려했다.

  • MLB 사이영상, 이변은 없었다...알칸타라&벌랜더 동시 만장일치

    이변은 없었다. 2022년 양 리그 최고 투수는 내셔널리그 샌디 알칸타라(마이애미 말린스), 아메리칸리그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각각 선정됐다. 미국야구기자단(BBWAA)은 17일(한국 시간) 알칸타라와 벌랜더를 나란히 만장일치로 2022년 사이영상 수상자로 뽑았다.

  • '1순위' 브라질 5배, 한국은 250배

    2022 카타르월드컵의 우승후보는 누구일까. 세계 각국의 스포츠베팅 업체들이 예측한 1순위는 예상대로 브라질이었다.  . 영국 베팅업체 벳365은 브라질의 우승시 배당을 4. 75배로 책정했다. 비윈 역시 브라질의 우승확률(5배)을 가장 높게 점쳤다.

  • 2022 카타르 월드컵 특별 이벤트

     대망의 ‘2020년 카타르 월드컵’이 3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4년을 기다린 ‘꿈의 제전’을 앞두고 전세계가 뜨거운 열기에 휩싸여 있습니다. 특히 10번 연속 본선 진출의 쾌거를 이룬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대하는 응원의 목소리는 한국 뿐만 아니라 미주 한인사회에서도 하늘을 찌릅니다.

  • 브라질 5배, 한국은 250배

    아르헨티나 6. 5배, 프랑스는 7배. 2022 카타르월드컵의 우승후보는 누구일까. 세계 각국의 스포츠베팅 업체들이 예측한 1순위는 예상대로 브라질이었다. 영국 베팅업체 벳365은 브라질의 우승시 배당을 4. 75배로 책정했다. 비윈 역시 브라질의 우승확률(5배)을 가장 높게 점쳤다.

  • 대학 교수직 던지고 월드컵 심판 뛴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할 여성 심판진 가운데 대학 조교수 자리를 포기하고 축구 심판의 길에 들어선 미국 여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대학에서 분석화학자로 일하면서 축구 심판을 병행하던 캐스린 네스비트(34).

  • "특별한 월드컵으로 만들겠다"

    첫 경기, 마지막 경기까지 에너지. 실력 최대한 발휘.  '배트맨'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은 쉽게 쓰러지지 않는다.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은 16일 오전 카타르 도하의 알 에글라 훈련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월드컵에 참가하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 상대보다 우리 축구에 집중 벤투 '한결같은 뚝심'

    컨디션 조절. 조직력 강화에 더 중점.  '우리의 축구'를 향한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의 뚝심은 확실하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대회가 열리는 카타르 도하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1986년 월드컵의 마라도나 '신의 손' 축구공 31억원에 팔렸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신의 손'이 함께 해 골을 넣었다고 언급했던 경기에 사용됐던 축구공이 경매에서 31억원에 팔렸다. 16일(현지시간) APㄱ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영국 런던 그레이엄 버드 옥션 하우스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신의 손' 축구공이 200만 파운드(약 31억5천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