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쌓인 재고 우승국 몽땅 선물"

    카타르 월드컵에서 맥주를 팔기로 한 계획이 개막 이틀을 앞두고 갑자기 철회되자 곳곳에서 불만이 터져 나온 가운데 버드와이저는 팔려고 했다가 남은 재고 물량을 우승한 나라에게 전부 주겠다고 밝혔다. 20일 폭스뉴에 따르면, 버드와이저 측은 전날 공식 계정에 “새로운 날 새로운 트윗.

  • "손흥민보다 빛나는 '괴물'" 스페인 매체, 김민재 '콕' 집어 주목

    스페인 주요 매체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를 주목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20일(한국시간) “손흥민보다 빛나는 ‘괴물’ 김민재”라는 제목으로 김민재를 주목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매체는 김민재를 향한 소속팀 동료들의 찬사를 인용했다.

  • "강철 멘탈 소유자, 이번에도 문제 없다"

    수많은 역경과 시련을 이겨낸 경험. 그리고 강철 멘탈.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의 트라우마를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근거다.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당한 부상은 부상 자체도 문제이지만 선수를 심리적으로 위축되게 만든다는 점에서 더 걱정스럽다.

  • '예비 신랑'과 함께 기쁨 나눈 리디아 고 "결혼 전 마지막 우승"

    "이번 우승이 결혼 전 마지막 우승이 될 것 같습니다.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22시즌을 사실상 평정한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최고의 결혼 선물을 받고 활짝 웃었다.  리디아 고는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ㄱ6천556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2022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에서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했다.

  • '新빙속여제' 김민선, 월드컵 2차 500m 우승…연속 대회 금메달

     '신(新)빙속여제'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월드컵 1차 대회에 이어 2차 대회 여자 500m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김민선은 20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21의 성적으로 우승했다.

  • "카타르 비난 말고 부디 즐겨달라" 호소했지만…

    "부디 월드컵을 즐길 수 있도록. "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1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프레스 센터에서 열린 컨퍼런스를 통해 2022 카타르월드컵과 관련한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밝혔다. 인판티노 회장은 예정된 45분을 넘겨 1시간 동안 연설했고, 질의응답도 무려 40분간 이뤄졌다.

  • PGA투어 '최고 선수' 매킬로이 유럽투어에서도 '최고 선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미국과 유럽 양대 투어 최고 선수를 석권했다.  2021-2022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페덱스컵 챔피언에 올랐던 매킬로이는 20일 끝난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에서 대상 격인 해리 바든 트로피를 받았다.

  • 시프린, 알파인 스키 월드컵 이틀 연속 우승…통산 76승

    미케일라 시프린(27ㄱ미국)이 국제스키연맹(FIS) 알파인 월드컵에서 이틀 연속 우승했다.  시프린은 21일(한국시간) 핀란드 레비에서 열린 2022-2023 FIS 알파인 월드컵 여자 회전 경기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 52초 21로 우승했다.

  • 황선홍호, UAE와 두 번째 평가전 2-0 승

    2024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아랍에미리트(UAE)와의 평가전 두 번째 경기에선 승리를 거뒀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UAE와의 친선경기에서 안재준(부천), 백상훈(서울)의 연속 골에 힘입어 2-0으로 완승했다.

  • 벤제마까지… 또 다시 발롱도르의 저주?

    카림 벤제마(35. 레알 마드리드)의 프랑스도 '발롱도르의 저주'를 피할 수 없는 것일까. 과학적 근거가 없는 속설이지만 거짓말처럼 시작도 하기 전에 불운이 따랐다.  올해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를 수상한 벤제마가 허벅지 부상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출전이 어려워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