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국대 에이스 '광현종' 스토퍼로서 팀 부탁해

    역대 박찬호. 구대성처럼 해외파 출신.  "선발, 불펜, 마무리 구분없이 활용하겠다. ".  '단기전 귀재' 이강철 감독(KT)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필승 전략으로 벌떼 마운드를 예고했다.  .  라운드별로 달라지기는 하지만, 투구 수와 휴식일 보장을 강제하는 WBC 특성상 투수 로테이션이 매우 중요하다.

  • 51개 던지면 나흘 휴식 못박은 WBC 투구 수 제한 마운드 운용에 고심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을 이끄는 이강철 감독(KT)은 자나깨나 마운드 운용에 고심이다.  이 감독은 "선발, 불펜, 마무리를 구분하지 않고 마운드에 올릴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땅볼 유도형 투수, 포크볼이나 커브 등 각 큰 (떨어지는) 변화구를 보유한 투수를 중심으로 선발했다"고 말했다.

  • 伊 프로축구 세리에A서 또 인종차별…결국 눈물 흘린 선수

    인종차별 관련 문제로 악명 높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에서 또다시 인종차별 문제가 터져 나왔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레체 수비수 사무엘 움티티는 지난 4일(현지시간) 라치오와 세리에A 홈경기에서 원정 팬들에게 인종차별을 당했다.

  • 동남아 지배하는 'K리더십'에 있는 세 가지

    박항서. 김판곤. 신태용 감독 모두.  대세는 한국인 지도자다.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라 불리는 2022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챔피언십에서 한국인이 이끄는 세 팀이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김판곤 감독이 이끄는 말레이시아, 그리고 신태용 감독이 지도하는 인도네시아가 주인공이다.

  • 나폴리 시즌 첫 패배 김민재는 '살아났다'

     '몬스터' 김민재(나폴리)가 부상을 씻어냈다.  김민재는 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쥐세페 메아짜에서 열린 인테르 밀란과의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16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나폴리는 후반 11분 에딘 제코에게 헤더 결승골을 허용하며 0-1로 패했다.

  • 시즌 첫 골 안 터지는 황희찬

     황희찬이 선발 출전해 고군분투했으나, 득점도 팀 승리에도 실패했다.  울버햄턴은 4일 영국 버밍엄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에서 애스턴 빌라와 1-1로 비겼다. 승점 1을 추가한 울버햄턴(승점 14)은 여전히 강등권 탈출에 실패했다.

  • 브루클린, 12연승 중단…듀랜트 빛바랜 44점

     미국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가 시카고 불스에 덜미를 잡혀 연승 행진을 12경기에서 멈췄다.  브루클린은 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2022-2023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시카고에 112-121로 패했다.

  • 손흥민 꼭 껴안은 콘테 감독 "자신감 찾아야 했어…기쁘다"

    4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4-0으로 격파한 토트넘의 콘테(54) 감독은 종료 휘슬이 울리자 그라운드로 걸음을 옮겼다.  콘테 감독이 제일 먼저 찾은 선수는 한국 축구의 간판 손흥민(31)이었다.

  • 한국 여권 파워, 미국 보다 영향력 크다

    한국 여권 파워가 미국 여권보다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  . 4일 캐나다의 국제 시민권 및 금융자문회사인 아톤 캐피탈이 공개한 '2023년 여권지수'(Passport Index), 즉 여권 영향력 순위에 따르면 한국은 단독 1위를 차지한 아랍에미리크(UAE)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 손흥민 리그 9경기 만 4호골…C.팰리스 4-0

     손흥민(31)이 골 침묵을 깨고 리그 4호 골을 터트리며 팀의 대승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4일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크리스털 팰리스와 2022-2023 EPL 1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멀티골과 맷 도허티, 손흥민의 득점포를 엮어 4-0으로 완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