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벤투 감독, 월드컵서 패배 안긴 가나 사령탑 후보로 언급

    2022 카타르월드컵서 한국을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가나대표팀 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가나 매체 펄스 스포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가나축구협회는 오토 아도 감독의 후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후임으로는 벤투 감독을 비롯해 크리스 허튼, 조지 보아텡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보스턴은 2018년 WS 우승 주역 가운데 디버스를 택했다

    보스턴의 마지막 월드시리즈(WS) 우승은 2018년이다. 내야수 출신 알렉스 코라(47)가 감독으로 부임한 첫 해 LA 다저스를 4승1패로 누르고 통산 9번째 WS 정상에 올랐다. 5년이 흐른 현재 WS 우승 주역은 3루수 라파엘 디버스(30), 선발 크리스 세일(33) 정도가 남았다.

  • '황태자' 그리스 리그 데뷔골 "환상 왼발 슛"

    황인범(27·올림피아코스)이 그리스 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황인범은 8일(한국시간) 그리스 볼로스 판테살리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볼로스 FC와 수페르리가 엘라다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리그 첫 골을 터뜨렸다.

  • "뉴캐슬·애스턴 빌라 등 4팀 이강인에 관심…공식 제안은 아직"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애스턴 빌라 등 유럽 4개 구단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이강인(22ㄱ마요르카)을 데려오는 데 관심을 보인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8일(현지시간) 뉴캐슬과 애스턴 빌라를 포함해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번리, 네덜란드 명문 페예노르트가 이강인 영입을 고려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보도했다.

  • FIFA 여자 월드컵에 국내 심판 5인 참가…역대 최다 인원

    우리나라에서 역대 최다 인원인 5명의 여성 심판이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FIFA는 한국 여성 심판 5명이 포함된 대회 심판 명단을 9일 발표했다. 오현정(35), 김유정(34) 심판은 주심으로, 김경민(43), 이슬기(43), 박미숙(40) 심판은 부심으로 이름을 올렸다.

  • 김주형,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4위로 한 계단 상승

    김주형(21)이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4위로 한 계단 올랐다. 김주형은 9일 발표된 이번 주 남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15위보다 한 계단 오른 14위가 됐다. 14위는 김주형의 개인 최고 순위다. 김주형은 지난해 11월 초에 처음 14위가 된 바 있다.

  • 박항서의 베트남 신태용 인도네시아 꺾고 미쓰비시컵 결승!

    박항서(64)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신태용(53) 감독의 인도네시아를 꺾고 '동남아시아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박 감독은 고별 무대에서 우승으로 베트남과 아름답게 헤어질 기회를 잡았다.  베트남은 9일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동남아시아축구연맹(AFF) 미쓰비시컵 준결승 2차전에서 멀티 골을 터뜨린 응우옌 띠엔린의 활약을 앞세워 인도네시아를 2-0으로 꺾었다.

  • 에인절스 인수에 6개 그룹 관심 개막 전 매각은 어려울듯

    공개 매각을 추진 중인 미국프로야구(MLB) LA 에인절스 구단의 인수에 최소 6개 그룹이 관심을 보인다고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가 8일 보도했다.  LA 타임스 등 미국 언론의 보도를 보면,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구단주 조 레이코브, LA 타임스 사주 패트릭 순시옹, 알려지지 않은 일본계 투자 그룹 등이 에인절스 구단 인수를 고려 중이다.

  • 프랑스 골키퍼 요리스 최다 출전 기록 남기고 대표팀 은퇴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주장인 베테랑 골키퍼 위고 요리스(37ㄱ토트넘)가 국가 대표팀에서 은퇴한다. 프랑스축구협회는 9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요리스가 대표팀 은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2008년 11월 우루과이와 친선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요리스는 프랑스 대표팀 최다 출전 기록을 세우고 자리에서 물러난다.

  • 전북, 이젠 조규성 잡을 명분 사라졌다

    유럽 마인츠. 셀틱 등 45억원 이적료 제시… 추가 제안 따라 몸값 상승.  '월드컵 스타' 조규성(25. 전북 현대)이 유럽 진출을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맹활약하며 전국구 스타로 급부상한 조규성의 유럽 이적이 구체화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