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삼사자 군단 무관 탈출? 전차군단 자존심 회복?

     '삼사자 군단' 잉글랜드가 첫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우승에 도전한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은 유로 2024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이 포진한 공격진은 물론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부카요 사카, 데클란 라이스(이상 아스널) 등이 주축인 중원도 강력하다.

  • 이탈리아 유벤투스 새 사령탑에 모타…3년 계약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유벤투스가 '젊은 지도자' 치아구 모타(41ㄱ브라질)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유벤투스는 13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모타 감독을 1군 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며 "모타 감독과는 2027년 6월 30일까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 6천300만 파운드 먹튀 논란' 은돔벨레, 토트넘과 계약 해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이 '먹튀 논란'을 빚은 미드필더 탕기 은돔벨레(27ㄱ프랑스)와 계약 해지를 선택했다. 토트넘은 12일 홈페이지에 '은돔벨레와 상호 합의로 계약을 해지했다"라며 "은돔벨레의 미래에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란다"라고 발표했다.

  • 보스턴, 정상에 '1승'남았다 댈러스 꺾고 챔프전 3연승

     보스턴 셀틱스가 18번째 정상 등극에 한걸음만을 남겨 놓았다.  보스턴은 12일 댈러스의 원정 경기로 열린 2023-2024 NBA 챔피언 결정(7전 4승제) 3차전에서 댈러스 매버릭스를 106-99로 제압했다.  .  1,2,3차전을 모두 승리한 보스턴은 15일 같은 장소에서 4차전을 치른다.

  • 시즌 끝나도 귀국 않는 황의조 영국 남아 새 팀 찾는다

     불법 촬영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전 축구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황의조(노팅엄·사진)가 유럽 리그 시즌이 끝났는데도 한국에 돌아오지 않고 있다.  .  13일 축구계에 따르면 황의조는 영국에서 머물며 개인 트레이너와 함께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 아이언샷 난조 우즈, US오픈 첫날 4오버파

     타이거 우즈(미국)가 또 한 번 실망스러운 경기를 치렀다.  우즈는 13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파인허스트 리조트&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시즌 세 번째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US오픈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4타를 쳤다.  버디 2개에 보기 6개를 적어낸 우즈는 "우승할 힘이 남았다"던 장담과 달리 컷 탈락을 걱정할 처지가 됐다.

  • 박세리 부친 사문서위조 새만금개발청 "우선협상자 취소"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씨와 그의 부친 사이 법적 갈등이 불거지면서 부친이 참여하고자 했던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의 우선협상자가 지정 취소 처분을 받았다.  13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새만금개발청은 이달 초 이 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민간 사업자의 지위를 박탈했다.

  • 우승 없고, US오픈 불참해도…프로골프 수입 1위는 LIV 소속 람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골프 소속 선수인 욘 람(스페인·사진)이 프로골프 선수 가운데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2일 발표한 최근 1년간 전 세계 프로 골프 선수 수입 순위를 보면 람은 2억1천800만 달러(약 2천993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 "수사불패 정신으로 금메달 유도 강국 부활 약속"

     "남녀 통틀어 메달 10개가 목표다. ".  유도는 올림픽부터 아시안게임까지 한국의 '메달 효자 종목'으로도 꼽혀 왔다.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만 해도 유도에서만 금1ㄱ은2ㄱ동6을 수확했다. 이제는 올림픽을 향한다.  한국 유도 대표팀은 2024 파리올림픽에서 '유도 강국' 재현을 위해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강도 높은 훈련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중국서 돌아온 손준호, 수원FC서 복귀…공식 발표 임박

     중국 공안에 구금됐다가 10개월 만에 풀려난 전 축구 국가대표 미드필더 손준호(32)가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프로축구 K리그에 복귀한다.  14일 수원FC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손준호는 수원FC 입단 절차의 마무리 단계를 밟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