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이종범·정후 부자, 던지고 받고…SF 자이언츠 '코리안 데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바람의 아들' 이종범 전 LG 트윈스 코치가 26일 미국 메이저리그(MLS)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하 샌프란시스코) 홈구장인 오라클 파크 마운드에 섰다. 부상 중인 이 전 코치의 아들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도 모처럼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 포수석에 앉아 아버지가 던진 공을 잡았다.

  • 서유리, 작정하고 전남편 폭로...“6억 빌려간 최병길 이혼 사유 20개”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전 남편 최병길 PD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26일 서유리는 개인채널에 “지금 내가 올리는 이야기는 곧 유튜브에 영상을 만들어 올릴 예정이다. 원래 계획대로였다면, 용산 집을 매도하고 결혼생활 중에 생긴 빚을 전부 청산한 후, 용인에 새로 마련한 타운하우스로 이사할 예정이었다”고 말했다.

  • 허웅 측 “전 여친, 두 번의 임신·낙태 후 수억 요구했다”

    프로농구 부산 KCC 이지스 소속 선수이자 방송인 허웅(31)이 전 여자친구를 경찰에 고소했다. 26일 허웅 법률대리인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공갈미수, 협박,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허웅의 전 여자친구 A 씨와 공모한 가해자 B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 韓최초 유네스코 청년대사된 세븐틴 “우리 성공열쇠는 강한 동료애”

    “세븐틴의 성공열쇠는 강한 동료애입니다. ”. K팝 그룹 최초로 유네스코 청년친선대사로 임명된 보이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은 26일 오전 10시 30분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진행된 임명식에서 이같이 말하며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 친정 SM향해 칼끝 겨눈 첸백시…민사 맞소송까지 제기

    그룹 엑소(EXO) 멤버 첸, 백현, 시우민으로 결성된 유닛 첸백시가 친정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를 상대로 칼 끝을 겨눴다. 첸백시와 소속사 아이앤비100(INB100)은 25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SM 이성수 CAO(Chief A&R Officer)와 탁영준 공동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경법)상 사기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 승리 전 여친 유혜원, ‘전 여친 고소’ 허웅과 열애설

    빅뱅 승리의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연기자 겸 인플루언서 유혜원과 전 여자친구를 공갈미수 등으로 고소한 프로농구 부산 KCC이지스 소속 선수 허웅(30)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두 사람을 잘 아는 한 농구관계자는 “허웅과 유혜원이 만나는건 맞다.

  • 박애리, 남편 팝핀현준 가짜뉴스에 “사람 잘못 건드렸다...꼭 잡는다”

    국악인 박애리가 남편 팝핀현준 가짜뉴스에 분노했다. 27일 박애리는 팝핀현준과 함께 “본인과 관련한 악의적인 명예훼손에 대해 법무법인을 통해 민·형사상의 엄정한 법적 대응을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처 없는 엄격한 법적 조치로 또 다른 누군가에게 이러한 억울한 피해가 반복하여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

  • 중심타선 복귀한 SD 김하성. 6연속경기 안타 행진

    김하성(29·샌디에이고)이 6연속경기 안타를 때려냈다. 김하성은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 워싱턴과 홈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6연속경기 안타 행진이다.

  • 피겨계 ‘음주파문’ A는 이해인 “성적 가해는 아냐, 연인 관계였다”

    ‘음주 파문’과 후배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A가 이해인(고려대)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해인은 성적 가해사실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이해인은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국외 전지훈련 중 음주 사실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 '불금' 즐긴다...佛같은 더위 뚫고 金메달 기세!

     대한체육회는 26일 충북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파리 올림픽 D-30 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장재근 선수촌장, 정강선 선수단장을 비롯해 양궁의 김제덕과 수영의 황선우, 역도의 박혜정 등이 대표 선수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