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포스트 슈틸리케' 허정무로 가닥 잡혔다

    ‘도전하는 이는 두려워 하지 않는다. ’. 지난 2014년 펴낸 자서전 제목은 자신의 새로운 도전을 예감한 것이었을까. 한국 축구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일궈낸 허정무(62)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벼랑 끝에 선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직을 다시 한번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 착지 순간 가발 벗겨진 멀리뛰기 선수…기록 줄고 체면마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멀리뛰기에서 '가발'은 신체의 일부다. 나이지리아 여자 멀리뛰기 블레싱 오카그바레(29)는 착지 순간 가발이 벗겨져 기록마저 단축되는 민망한 경험을 했다. 오카그바레는 16일(한국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멀리뛰기 결승 1차 시기에 6m40 지점까지 몸을 날렸다.

  • "남은 한자리… 류현진이냐 마에다냐"

    LA 다저스이 선발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류현진(30)에 이어 불펜으로 갔던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도 선발 기회를 잡았다.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15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경기에 앞서 취재진들과 만아 "마에다를 오는 18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시킨다"고 밝혔다.

  • 오승환 3패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마무리 오승환이 밀워키 브루워스의 에릭 테임즈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오승환은 15일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시즌 메이저리그 밀워키와의 홈 경기에서 4-4이던 9회 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 2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 마운드 붕괴 다저스 7연승 실패

    LA 다저스의 연승행진이 6경기에서 저지당했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 마지막 경기서 완패를 당했다. 다저스는 15일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벌어진 2017시즌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와의 원정 경기에서 5-12로 패했다. 이로써 연승행진을 7경기로 늘리지 못한 다저스는 시즌성적 41승26패가 됐다.

  • '짠물 퍼팅' 케빈 나 '톱10' 출발

    케빈 나가 코리안 브라더스 가운데 유일하게 "톱10"에 진입하며 제117회 US오픈 챔피언십(총상금 1200만 달러)서 기분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케빈 나는 15일 위스콘신주 에린의 에린 힐스(파72)에서 벌어진 첫 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패트릭 리드, 마크 레시먼(호주) 아담 헤드윈(캐나다) 등과 함게 공동 7위에 올랐다.

  • 워리어스 '우승 퍼레이드' 오클랜드 들썩

    2년 만에 NBA 패권을 되찾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홈팬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골든스테이트는 15일 오클랜드 시내에서 우승 축하 퍼레이드를 펼쳤다. 스테펜 커리는 가족들과 함께 우승 트로피인 래리 오브라이언 트로피를 치켜들고 홈 팬들과 기쁨을 함께 나눴다.

  • 탈세혐의 호날두 난 결백하다

    "난 결백하다. ". 탈세 혐의를 받고 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호날두는 14일 포르투갈 오에이라스에서 열린 포르투갈 축구국가대표팀 훈련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결백'을 주장했다.

  • 캐디 수입 1위는 매킬로이 캐디로 165만 달러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의 캐디인 J. P. 피츠제럴드가 PGA 투어에서 최근 1년 동안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가 14일 발표한 '최근 1년간 PGA 투어 캐디 수입 순위'에 따르면 피츠제럴드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65만 달러를 벌어 캐디 수입 1위를 차지했다.

  • 메이웨더 맥그리거 대결 8월26일로 확정

    불가능할 것처럼만 보였던 복싱과 격투기의 최강자가 맞붙는 "빅매치"가 성사됐다. 은퇴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가 링으로 복귀해 UFC 최강자인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한판 승부를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