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손흥민에 주먹 날렸다는 기사 내용 사실과 다르다” 이강인 측 입장 발표

    이강인 측 대리인이 소문에 관해 일축했다. 이강인의 법률 대리인 김가람 변호사(법률사무소 서온)는 15일 “이강인 선수는 자기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많은 축구 팬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며 “이강인 선수는 자신이 분쟁의 중심에 있었기에 구체적인 경위를 말씀드리기 보다는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왔습니다”라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 전력강화위원회, 클린스만 감독 ‘경질’ 의견 KFA에 전달

    전력강화위원회는 위르겐 클린스만 경질 의견을 축구협회에 전달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15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결과 등을 논의했다. 마이클 뮐러 위원장을 포함해 위원 8명이 참석했다.

  • 이정후, ML 도전 신입생 ‘한국어 선생님’ 된 사연

    “선수들이 한국어 인사를 물어봐서 알려줘요. ”.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가 메이저리그(ML) 도전에 첫 발을 내디뎠다. 이정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시작한 샌프란시스코 스프링캠프 첫 날 훈련에 참가했다.

  • "이강인과 못 뛰겠다"

    지난 7일(한국시간) 한국 축구는 요르단에 '유효 슛 0개' 굴욕을 쓰며 아시안컵 4강에서 탈락했다. 경기 직후 '캡틴' 손흥민은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고 깜짝 발언했다. 자책하는 발언을 넘어 대표팀 은퇴를 떠올릴 만했다.

  • PSG, UCL 16강 1차전서 R소시에다드 2-0 완파…이강인 명단 제외

    한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이강인이 컨디션 저하로 결장한 프랑스 프로축구 파리 생제르맹(PSG)이 레알 소시에다드(스페인)를 완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PSG는 14일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2023-2024 UCL 16강 1차전에서 후반전 킬리안 음바페 등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2-0으로 승리했다.

  • 이강인, 손흥민과 충돌 알려지자 "죄송스러울 뿐"

     한국 축구를 휩쓸고 있는 대표팀 '내분' 논란의 주인공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공개적으로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강인은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손흥민 형과 언쟁을 벌였다는 기사가 보도됐다"며 "언제나 저희 대표팀을 응원해주시는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

  • 기술·피지컬 싸움은 한계… 세밀한 플레이 갖춰야 생존

    이젠 아시아 무대에서도 더 세밀해지고 정밀해져야 한다는 교훈을 얻은 대회다.  2022 카타르 월드컵과 마찬가지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도 경기 추가시간이 대폭 늘어 눈길을 끌었다. 실제 경기 시간(APTㄱActual Playing Time)을 늘리려는 세계 축구 흐름이 그대로 반영된 셈이다.

  • 김하성 "팀 사정 이해하지만 SD에 남고 싶다"

     "솔직히 잘 모르겠다. 단지 나는 샌디에이고가 너무 좋다. ".  2023시즌 메이저리그(ML) 내셔널리그 유틸리티 부문 골든글러버. 예비 프리에이전트(FA) 가치 1억 달러를 예약한 김하성(29ㄱ샌디에이고)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트레이드 루머에 휘말렸다.

  • 마쓰이와 인사 나눈 고우석 "캠프 적응이 첫 번째 과제"

    "'안녕하세요'라고 해서 일본말로 인사해줬어요. (웃음)".  스프링캠프 합류 이틀째, 아직은 훈련장과 선수단 등 모든 것이 낯설고 어색하다. 언어도 마찬가지다. 그래도 성공적인 메이저리그(ML) 시즌을 보내기 위해선 빠른 적응이 관건이다.

  • 파리에서도 '황금빛선우!

    막판 불꽃 스퍼트로 뒤집기 1위… 기존 은. 동 이어 금 추가 "꿈 이뤄 행복". 김우민. 다이빙 등 한국 단일 대회 최고 성적… 男 계영 800m도 메달 기대  .  한국 남자 수영 '간판스타' 황선우(20)가 세계선수권대회에 한국 역대 4번째 금메달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