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가장 초보자에게 친숙한 LoL 챔피언은 어떤 것입니까?

    League of Legends 는 도전적인 게임으로 알려져 있지만 진입점이 좋다. 그것은 동료 MOBA 타이틀인 도타2에 비해 플레이하기 쉬운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Riot Games 타이틀은 MOBA 장르의 얼굴로 여겨지며 초보자 친화적이기 때문에 이 게임에는 주로 새로운 플레이어가 도입된다.

  • What are the most beginner-friendly LoL champions?

    League of Legends is known to be a challenging game but it has a good entry point. It is known as an easier game to play compared to its fellow MOBA title, Dota 2. The Riot Games title is considered the face of the MOBA genre and it is also beginner-friendly which is why new players are mostly introduced in this game.

  • 그 홍진영 맞아? 7kg 빠졌다더니 몰라보겠네

    가수 홍진영이 근황을 전했다. 18일 홍진영은 자신의 SNS에 “아무도 없는 조용한 바닷가 #그 어딘가쯤”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바닷가를 배경으로 서있는 홍진영의 모습이 담겼다. 녹색 크롭 탑에 짧은 플레어 스커트를 입은 홍진영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뽐냈다.

  • '마약투약' 황하나, 父와 옥중 웹툰 연재..내용은?

    남양유업 외손녀이자 인플루언서 황하나가 수감 중 웹툰을 연재하고 있다. 18일 네이버웹툰 도전만화에는 지난달 13일부터 ‘2045(어느 별 DNA)’가 연재됐다. 해당 웹툰은 황 씨의 아버지 황재필이 글을 쓰고 황 씨가 그림을 그렸다.

  • 진태현-박시은, 출산 20일 앞두고 유산 "늘 그랬듯 잘 이겨낼 것"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출산 예정일을 곧 앞둔 상황에서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2년 8월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 강기영 "장인·장모가 준 대저택 너무 좋아, 보답하고자 일 더 열심히"

    배우 강기영이 장인, 장모의 사위 사랑에 감사를 표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마친 강기영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의 한 카페에서 스포츠서울과 만나 “(극 중에서 연기한)정명석은 일이 최우선이라서 가족을 등한시했다.

  • 김준수-케이 측, 열애설 초고속 부인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 관계"

    가수 김준수와 그룹 러블리즈 출신 케이가 열애설을 부인했다. 김준수, 케이의 소속사 팜트리아일랜드 측은 19일 공식 입장을 통해 “19일 보도된 김준수와 케이의 열애설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은 대표와 소속 아티스트의 관계이자 같은 업계의 선후배 동료”라며 “김준수와 케이의 열애설은 모두 사실무근임을 명백히 밝히므로, 부디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추측성 기사들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 "치명적인 사랑스러움 '핑크 베놈'" 블랙핑크, 1년 10개월 만에 완전체 컴백

    “얼마 전에 6주년을 맞이하며 시간이 너무 빠르다고 느꼈다. 그동안 함께 많은 추억을 쌓고 배웠는데 앞으로도 함께 잘 나아가자. ”. 블랙핑크(지수, 제니, 로제, 리사)는 19일 오전 정규 2집 선공개 곡 ‘핑크 베놈’(Pink Venom) 발매를 앞두고 온라인 생중계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 유쾌한 매너남 브래드 피트, 감독과 에런 테일리 존슨 칭찬에 집중했다

    8년만이지만 ‘친절한 빵아저씨’의 상냥한 미소는 그대로였다. 할리우드 영화 ‘불릿 트레인’으로 한국을 찾은 할리우드 스타 브래드 피트가 유쾌한 입담과 빼어난 매너로 한국 취재진을 홀렸다. 그가 주연한 ‘불릿 트레인’은 평소 자신은 운이 없다고 여기는 킬러 레이디버그가 시속 250마일로 달리는 일본 초고속 열차에서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 손흥민 또 당했다

    손흥민(30. 토트넘 홋스퍼)이 또다시 인종차별의 피해자가 됐다.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17일 "지난 14일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 리그 경기서 손흥민을 겨냥한 인종차별 행위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인지, 첼시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 감히 내 앞에서 고의 4구? '뿔난' 김하성 2루타 응징

    김하성이 3안타 4타점의 맹타를 휘두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2경기 연속 멀티히트로 타율은 0. 255로 끌어 올렸다.  .  샌디에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유격수 김하성은 17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벌어진 말린스전에서 8번 타자로 출장해 4타수 3안타 1볼넷 1득점 4타점으로 물오른 타격감을 한껏 과시했다.

  • 끝내 열지 못한 프랑스 골문… 도전 멈췄다

    겁 없는 청춘들의 도전, 프랑스 벽에 막혔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U-20 여자축구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코스타리카 U-20 여자 월드컵 프랑스와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0-1로 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