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NBA 득점 1위 듀랜트 압도한 2위 커리

    NBA 득점 2위를 달리는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득점 선두 케빈 듀랜트(브루클린 네츠)와의 맞대결에서 완승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골든스테이트는 16일 뉴욕주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 NBA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브루클린을 117-99로 제압했다.

  • '류현진 동료' 레이·밀워키 우완 번스, MLB 사이영상 영예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팀 동료인 좌완 로비 레이(30·사진)와 우완 코빈 번스(27ㄱ밀워키 브루어스)가 미국프로야구(MLB) 양대 리그 최고 투수에게 주는 사이영상을 받았다.  MLB네트워크가 17일 공개한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레이는 1위표 30표 중 29표를 휩쓸어 207점으로 게릿 콜(뉴욕 양키스ㄱ123점)을 멀리 밀어내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의 영예를 안았다.

  • '맨유 러브콜' 지단이 원하는 건 프랑스 대표팀 지휘봉

    지네딘 지단 감독은 프랑스 축구대표팀 사령탑을 원하고 있다.  지단은 지난 5월 레알 마드리드와 이별하고 현재 야인으로 지내고 있다. 때문에 유럽의 복수 빅클럽이 지단을 감독 물망에 올렸다. 올 시즌 올레 군나르 솔샤르 체제가 불안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도 그렇다.

  • 방탄소년단, 미국 출국…AMA·콘서트로 LA 달군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1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콘서트 등을 위해 출국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 등장해 대기 중인 취재진을 향해 가볍게 손 인사를 한 뒤 출국 수속을 밟았다.

  • 벤투호도 예외 없다, 월드컵의 해 '생존 서바이벌' 펼쳐진다

    이젠 월드컵의 해다. 이라크전 대승을 끝으로 올해 A매치 일정을 모두 마감한 축구국가대표 ‘벤투호’는 카타르 월드컵 본선이 열리는 2022년을 맞이한다. 벤투호의 월드컵 본선행은 현재로서는 유력하다. 월드컵 본선은 골키퍼를 포함해 ‘단 18명’만이 선택을 받는다.

  • 탬파베이 캐시 감독 AL 최초로 2년 연속 올해의 감독

    탬파베이 레이스의 케빈 캐시 감독이 아메리칸리그(AL) 사상 최초로 2년 연속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했다. 캐시 감독은 지난해도 AL 올해의 감독상을 받았다. 가장 최근 감독상을 2년 연속 수상한 경우는 내셔널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레전더리 보비 콕스 감독으로 2004, 2005년 받았다.

  • '손흥민 A매치 30호골' 벤투호, 이라크 3-0 대파…6경기 무패+3위와 8점차

    축구대표팀 ‘벤투호’가 기분 좋은 다득점 승리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타니 빈 자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6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 한서희, "뭐하세요 XX" 판사에 욕설난동, 징역 1년6월 법정구속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6)가 딱 1년 남은 집행유예 기간 동안 동종 범죄로 결국 법정 구속됐다. 초범이라서, 공익신고자라서 피해갔던 구속 위기를 드디어 맞닥뜨렸다. 뉴스1에 따르면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1단독 이인수 판사는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서희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상습투약 혐의가 인정된다며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 53세 박신양, 만학도 도전...서양화 전공 대학원 지원

    배우 박신양이 SNS를 통해 대학원에 지원한 근황을 전했다. 박신양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언급 없이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신양이 국립안동대학교 일반대학원 미술학과 서양화 전공 석사과정에 지원한 수험표가 담겨있다.

  • '김동성♥' 인민정, "불륜 금메달리스트. 김동성 아니다" 부인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의 불륜 루머에 아내 인민정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인민정은 1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애로부부’ 관련 기사와 커뮤니티 반응을 캡처해 올리며 “TV에 (언급된) 메달리스트는 오빠가 아니다”라고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