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류준열과 바꾼 이미지·광고·캐스팅, ‘삼각관계’ 3인방 손익계산서

    폭풍이 지나가자 폐허만 남았다. 정제되지 않고 감정적인 스타의 발언은 대중의 도파민과 상상력을 자극했다. 확인되지 않은 추측이 난무했다. 류준열, 한소희, 혜리의 삼각스캔들이 일단락됐지만 상처뿐인 영광만 남았다. 사랑을 쟁취한 한소희, 사랑을 잃은 혜리, 그리고 삼각스캔들의 꼭지점이었던 류준열까지 득보다 실이 많았다.

  • “레깅스가 어때서!” 전종서 레깅스 시구 갑론을박

    배우 전종서가 ‘레깅스 시구’를 펼친 가운데 “민망하다” VS “당당하다” 갑론을박이 뜨겁다. 전종서는 지난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스페셜 게임으로 열린 LA 다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연습경기에서 레깅스 패션으로 시구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 사과 한마디 없이 ‘도둑출소’ 정준영, 여론은 급속 냉각

    집단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산 가수 정준영(35)이 사회로 복귀했다. 정준영은 19일 오전 전남 목포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치고 출소했다. 검정색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완전히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인 채 말없이 현장을 빠져나갔다.

  • ‘평가전 끝’ LAD-SD, 사상 첫 ‘ML 한국 개막전’만 남았다

    이제 ‘진짜’만 남았다. 메이저리그(ML) 공식 개막전이 열린다. 평가전을 통해 예열은 끝났다. 17~18일 이틀 동안 네 경기가 열렸다. LA 다저스가 키움, 팀 코리아와 붙었다. 샌디에이고는 LG, 팀 코리아와 일전을 치렀다. 평가전이었다.

  • '고척의 왕'이 돌아왔다 화끈한 멀티포로!

     "다저스와 개막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김하성(29ㄱ샌디에고)을 두고 '왕'이라 했다. 고척을 홈으로 쓰며 KBO리그를 주름잡았다. 오랜만에 익숙한 곳에 돌아왔다. 빅리그 진출 후 업그레이드 돼 돌아왔다. 김하성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서울시리즈 평가전 LG와 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안타(2홈런) 4타점으로 펄펄 날았다.

  • 오타니 올 시즌 야수로 출전 가능성…곧 공 던지기 연습 시작

    슈터 스타 오타니 쇼헤이(LA다저스)가 올해에는 마운드 대신 외야 또는 내야에서 공을 던질 가능성이 생겼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지난해 팔꿈치를 수술해 내년부터 투수로 활동할 수 있는 오타니를 올해 지명 타자뿐만 아니라 야수로도 기용할 수 있다는 복안을 분명히 밝혔다.

  • 선수들의 '슈퍼스타' 다르빗슈

    늘 그랬다. 한국 야구를 높게 평가하면서 한국과 동반 성장을 강조했다. 일본 대표팀 에이스이자 메이저리그(ML) 동양인 투수 최다승을 예약한 그지만 항상 한국을 존중했다. 그 마음을 이번 서울시리즈를 통해 직접 증명하기도 했다.

  • 마차도 삼진 잡고 '레벨업'한 원태인

     원태인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서울시리즈 샌디에고와 평가전에서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2이닝 3안타 1볼넷 3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했다.  무실점보다 큰 소득은 구위가 통했다는 점이다. 꾸준히 90마일(144. 8㎞) 이상의 포심 패스트볼.

  • 친정팀 LG에 뼈아픈 '한 방'… 고우석, 어쩌나

    개막 전 시험 무대 총 5. 1이닝 8실점… ERA 18. 00.  한국 땅을 밟은 모두가 개막 2연전 로스터에 포함되는 것은 아니다. 31명이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지만 개막 2연전을 뛸 수 있는 것은 26명이다.  샌디에고 고우석이 친정팀 LG 상대로 세이브를 올렸지만 점수도 허용했다.

  • 오타니, 무안타로 고척돔 평가전 마쳐…곽빈, 1년만에 설욕

    '현역 최고 야구 스타' 오타니 쇼헤이(29ㄱ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안타를 생산하지 못한 채 고척돔 평가전 두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오타니는 등장만으로도 한국 야구팬들을 들뜨게 했다.  오타니는 18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서울시리즈 한국 야구대표팀과의 평가전에 2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