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인물

백악관 비밀경호국 경호팀 ‘넘버 2’요원 데이빗 조

트럼프 북미회담 경호 업무로 금메달 수상 경력도


20일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경호 책임자가 한인 인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데이빗 조가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요원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완벽주의 성향의 관리자로 알려진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대통령 경호팀의 ‘넘버 2’까지 오른 인물이다.
최근까지도 트럼프 백악관에서 경호 계획을 감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당시 모든 세부 경호 사항을 꼼꼼히 점검하고 계획을 세운 공로로 2019년 국토안보부로부터 우수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금메달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