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주고싶지만 지금은 자신없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사용 하지 않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활용법을 고민하고 있지만 지금 해외에 보내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따라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 협상이 쉽지 않을 것임이 예고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취임 후 100일 내 달성을 약속한 2억 회의 백신 접종이 예정보다 앞서 이날 이뤄졌다고 밝히는 연설을 한 후 퇴장하려다 기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 加-美 육로 국경통제

    캐나다와 미국 간 비필수 육로 여행을 금지한 국경 통제 조치가 한 달간 재연장된다. 블레어 캐나다 공공안전부 장관은 20일 양국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대책의 하나로 시행해 온 국경 통제 조치를 내달 21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이번주 2억회 접종 달성"

    백악관은 21일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100일 안에 코로나19 백신 2억회 분을 접종한다는 목표 달성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주인 29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동안 백신 접종 목표량을 당초 1억회로 잡았다가 지난달 2억회로 상향 조정했다.

  • 바이든 사법 개입?…플로이드 사건 평결 전 "증거 차고 넘친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조지 플로이드 사건 평결 전 피고인에 대한 유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시사해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미국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배심원단은 이날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전 경찰관 데릭 쇼빈(45)에게 유죄를 평결했다.

  • "코스 기록이 아직 그대로예요"

    핸디 6. 7 수준, 트럼프 보다는 열세. 올해 1월 취임 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골프를 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웃으며 이렇게 기자들에게 말했다. 17일 바이든 대통령은 델라웨어주 사저 근처 월밍턴 컨트리클럽에서 스티브 리체티 백악관 선임고문과 2015년 사망한 아들 보의 장인, 즉 사돈인 론 올리비어와 골프를 쳤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 '코로나 대응 잘한다'…취임 100일 앞둔 바이든 지지율 60% 육박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취임 100일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9%로 나타났다고 일간 가디언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9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미국 조사연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수행 방식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59%였다.

  • 文 대통령-바이든  5월 정상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5월 정상회담을 갖는다. 백악관은 15일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문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5월 후반에 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다음달 하순 한미 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확인했다.

  • 미 상원,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 금주 처리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미국 의회가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를 방지하는 법안을 금주내 처리할 방침이다. 13일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공화당과 민주당은 상원에서 이르면 현지시간으로 수요일인 이날 오후 증오범죄 방지법 처리를 시도할 전망이다.

  • 바이든 행정부 또 한인 차관보 

    조 바이든 대통령은 12일 한국계인 엘리엇 강(57·한국명 강주순·사진)을 국무부 국제안보 및 비확산 담당 차관보에 지명했다. 상원 인준을 마치면 한국계로는 국무부 내에서 최고 지위에 오르게 된다. 엘리엇 강 지명자는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후 펜실베이니아대와 노던일리노이대에서 교편을 잡다가 2003년부터 국무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 코로나 대응에 지쳐…"미 시장들, 번아웃으로 사임·재선 포기"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의 도시행정을 이끄는 많은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따른 번아웃(탈진·소진)을 이유로 사임하거나 재출마를 포기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