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잇딴 갑질, 성추문 사건 '더이상은…'

    외교부가 올해 들어 특임공관장의 갑질, 성추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재발방지 차원에서 별도의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특임공관장을 위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며 "현장에 부임하고 나서도 여러 면으로 인사와 복무를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가주 연방하원 도전 미셸 박 스틸 후보 현역 의원과 '막상막하'선전

    미주 한인사회 정치사를 새로쓰기 위한 도전에 나선 가주 연방하원 48지구 미셸 박 스틸(공화당·사진) 후보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소속의 현역 할리 루다 의원과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셸 박 선거캠페인 본부에 따르면 지난 8월10~11일 이틀에 걸쳐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서 두 후보가 모두 42%를 기록, 막상막하의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트럼프, 아직 "북한 갈 준비 안 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북한에 갈 준비가 안 됐다고 밝혔다. 16일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 美 "장전 완료" vs 이란 "전면전 준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생산기지의 '심장'이 단 10대의 무인기(드론) 공격에 파괴되면서 중동 정세가 꼬이고 있다. 중동 패권을 둘러싼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 성격으로 여겨지던 예멘 내전에 미국까지 개입하면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 北, 실무협상 앞두고 美와 샅바싸움…체제안전·제재완화 의제화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이 16일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체제 안전 보장'과 '제재 해제'라는 의제를 동시에 들고나오면서 장외 신경전에 시동을 걸었다.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약오르네…아베 인기 급등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60%에 육박했다. 지난 7월부터 본격화된 '한국 때리기'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지율 고공행진에 힘입어 아베 총리의 숙원사업인 개헌 추진에 대한 찬성 여론도확산돼 가는 모양새다.

  • 과거와 다른 불매운동…日신문 "한일관계 악화 출구 찾아야"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주요 신문은 한일 관계를 회복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13일 "한국 사회에서의 '반일' 확대를 걱정한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걱정해야 할 것은 한국에서 예전에는 일시적·한정적이었던 불매 운동 등의 양상이 변하고 있는 점"이라며 "한국 사회에서 일본 비판이 확산해 기업 활동이나 민간교류까지 해치고 있는 사태를 막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볼턴 내친 트럼프, 北에 계속 손짓…연내 3차 핵담판 성사 주목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올해 어느 시점'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을 내비침에 따라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이긴 했지만, 북한의 '9월 하순 대화 제안'으로 한동안 멈추어 서 있던 비핵화 협상 시계가 다시 분주히 돌아가게 된 와중에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그 성사 가능성이 더욱 주목된다.

  • 판문점? 스웨덴? 北美 실무협상 어디서 열릴까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과 미국이 이달 중 비핵화 실무협상을 개최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그 '무대'가 어디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이 지난 9일 이달 하순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만큼 양국은 '뉴욕채널' 등을 통해 협의에 들어갔을 것으로 관측된다.

  • 개각 마친 日 아베, 對韓 외교정책 "먼지만큼도 안 바꿔"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가 11일 개각 후 잇따라 '한국 때리기'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개각 후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강경 자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12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한국에 대한 외교 자세와 관련해 "새로운 체제 하에서도 '먼지만큼'도 안바뀐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