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탈춤',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탈을 쓰고 추는 전통 무용인 우리나라의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 간 위원회(무형유산위원회)는 30일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국의 탈춤’(Talchum, Mask Dance Drama in the Republic of Korea)을 인류무형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 미국 최예린 학생 대상 영예

    재외동포재단이 주최한 '한글날 기념 온라인 시화전 작품 공모전'에서  미국 거주 최예린 학생(찬양한국문화학교·14세)의 '한글' 작품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이번 공모전엔  52개국 191개교 2,800여 개의 작품 응모했으며 대상 1편 등 우수작 103편이 선정됐다.

  • 미국이 한국 김치로 물든다

    조지아주가 매년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제정·선포했다. 빅선근 애틀랜타 한미우호협회에 따르면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주 주지사는 한인사회로부터 김치의 날을 제정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같이 결정했다.  . 박 회장은 "캠프 주지사로부터 김치의 날로 제정 선포문을 전달받아 한인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 [빅테크/달라진 일터④] '하이브리드 근무' 운명, 실적에 달렸다

    코로나19 대유행 때 불가피한 선택지로 도입됐던 재택근무, 원격근무가 새로운 근무 시스템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직장=매일 출근하는 곳'이라는 개념이 약해지면서 어디서 일하느냐보다는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우선 따지는 성과주의가 우선시되는 세상이 돼가고 있다.

  • 재택근무 넘어 이젠 '원격근무' 시대다

    근무 시스템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직장=매일 출근하는 곳'이라는 개념이 약해지면서 어디서 일하느냐보다는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우선 따지는 성과주의가 우선시되는 세상이 돼가고 있다. 전통적인 일터의 해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 직장의 해체? “1주일에 2~3일만 출근”

    근무 시스템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직장=매일 출근하는 곳'이라는 개념이 약해지면서 어디서 일하느냐보다는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우선 따지는 성과주의가 우선시되는 세상이 돼가고 있다. 전통적인 일터의 해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특히 세계적인 빅테크 기업과 이를 지향하는 스타트업이 몰려 있어, 첨단기술의 무한경쟁이 펼쳐지는 북가주 실리콘밸리에선 이러한 트렌드가 '뉴노멀'이 돼가고 있다. 실리콘밸리의 달라진 근무형태와 직장문화의 실태를 4차례에 걸쳐 분석한다.

  • 1억불 모네 작품 '으깬 감자' 테러

    세계적 명화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고흐의 작품에 빨간 토마토스프가 뿌려진 데 이어 이번에는 모네의 그림이 으깬 감자 세례를 받았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독일 기후환경단체 '라스트 제너레이션' 소속 활동가 2명이 이날 독일 포츠담 바르베리니 미술관에 전시된 모네의 '건초더미'에 으깬 감자를 투척했다.

  • K팝 인기에 미국 대학서 한국어 수업 '귀하신 몸'

    (서울=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미국에 K팝 열풍이 불면서 현지 대학에서 한국어 수업 수강생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고 미국 공영 라디오 채널인 NPR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PR은 미국현대언어학회(MLA) 통계를 인용해 2009년부터 2016년 사이 미국 대학의 한국어 과목 수강자 수는 78%가 늘어나 1만5천 명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 美 최고권위 음악상 최초 'K팝상'신설

    미국 3대 음악상 중 하나인 '아메리칸뮤직어워즈'(AMA)가 K팝 아티스트상을 신설, 또한번 한국 문화의 위상을 과시했다.  . AMA는 13일 2022년 시상식 37개 부문별 후보를 공개하면서 '페이버릿 K팝 아티스트'(Favorite K-Pop Artist) 부문을 새로 도입해 시상한다고 발표했다.

  • "한국 현대 미술을 말하다"

    한국 미술 전시 기획사 'DANOK Inc. '기획. 미주 지역을 기반으로 한 한국 미술 전시 기획사인 'DANOK Inc. ' (공동 대표 강다영·홍한나)는 한국의 유망한 신진 작가들을 조명함과 동시에 미국내외 유망 작가들과 함께 미주 전시 투어, '탁상공론(卓上空論) : Armchair Theory'를 개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