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대마초 밀매로 구속 뒤늦게 논란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이정현 기자 = 유시춘 EBS 이사장의 아들이 대마초 밀반입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유 이사장 아들이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조카인 신모(38) 영화감독은 유 이사장이 지난해 8월 EBS 이사 후보로 추천되기 전 스페인에서 대마초 밀반입을 시도하다 구속됐다.

  • '추징금 미납' 전두환 연희동 자택 51억3천700만원에 낙찰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김계연 기자 =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공매에 부쳐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이 6번째 공매 끝에 낙찰됐다. 낙찰가는 51억3천700만원. 21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따르면 지난 18∼20일 진행된 전 전 대통령 자택의 6차 공매에서 낙찰자가 나왔다.

  •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성형외과 현장조사 착수"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인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해당 병원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께 의혹이 불거진 강남구 청담동의 H성형외과에서 마약류 관리 실태를 점검 중이다.

  • 반기문 "미세먼지 문제에 정파 없어…망설였지만 중책 수락"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1일 "정치권은 미세먼지 문제를 정치적 이해득실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미세먼지는 이념도 정파도 가리지 않고 국경도 없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뒤 춘추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미세먼지 문제가 정치 문제가 되는 순간 범국가 기구 출범을 통한 해결 노력은 실패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 '몰카' 생중계…1600명 당했다

    모텔 방에다 초소형 무선 인터넷카메라(IP)를 몰래 달아 인터넷 생중계를 시도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다행히 외부 유출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촬영 피해자만 1600여명에 이른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20일 성폭력처벌법(카메라 이용 촬영) 위반 등 혐의로 박모(50)씨 등 4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 "문대통령, 말레이시아서 인니어 인사"…'외교 결례' 지적 나와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말레이시아 국빈방문 당시 인도네시아어로 인사해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지적이 19일 제기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슬라맛 소르(Selamat sore)'라는 현지어로 인사했다.

  • 이희진 부모살해 피의자 "나는 아니고, 공범들이 죽였다"

    (안양=연합뉴스) 최종호 류수현 기자 =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 중) 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주범격 피의자가 달아난 공범들이 피해자들을 살해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나섰다. 20일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와 피의자 김모(34) 씨 측에 따르면 김 씨는 전날 조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혔다…인터넷에 생중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숙박업소 객실에 초소형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투숙객들의 사생활을 촬영하고 이를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중계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모(50)·김모(48)씨를 구속하고, 범행을 도운 임모(26)·최모(4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 "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조급한 사업추진이 빚은 인재"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신선미 기자 = 2017년 11월의 포항지진(규모 5. 4)이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큰 인적·물적 피해를 낸 포항지진이 사전 준비 없이 조급하게 추진된 사업으로 빚어진 인재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 아련한 십리벚꼴길의 추억

    '언제 추웠나?'싶다. 고국의 풍경은 벌써 봄이다. 영호남 화합 명소인 경남 하동 화개장터∼쌍계사를 잇는 십리벚꽃길을 연인이 걷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