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서 추방된 한국인·이중국적자, 마약 판매책 전락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해외에서 대마초 수억 원어치를 몰래 들여와 서울 강남 등 수도권 일대에서 판매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대마초를 밀반입해 국내에 유통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판매업자 등 22명을 검거해 심모(29) 씨를 포함한 20명을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 유니클로 5일만에 또 사과…"부족한 표현 죄송…진심으로 사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유니클로가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요지의 일본 본사 임원 발언에 대해 22일 사과했다. 유니클로의 사과는 지난 17일에 이어 두 번째로, 닷새 전의 첫 사과보다 더 공식적인 성격이다.

  • 검찰, 김성태 불구속 기소…"딸 KT 부정채용은 뇌물"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국회의원의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22일 밝혔다.

  • 양승태 "성실히 재판 임할 것"…179일 만에 집으로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22일 법원의 조건부 보석으로 풀려났다. 지난 1월 24일 구속된 이후 179일 만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후 5시께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났다. 검은 양복 차림에 옅은 미소를 띤 얼굴로 구치소 정문을 나온 양 전 대법원장은 취재진이 보석을 받아들인 이유를 묻자 "지금 한창 재판이 진행 중이니까 신병 관계가 어떻게 됐든 제가 달라질 건 아무것도 없다"며 "앞으로 성실하게 재판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일갈등 분수령 직면 文대통령…"할 수 있다" 극일 의지 강조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지금까지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우위를 하나씩 극복하며 추월해왔습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촉발된 한일갈등이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부품소재산업·벤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강조하며 내부 전열을 가다듬었다.

  • 가장 많이 마시는 '맥주' 가장 자주 마시는 '소주'

    한국인이 가장 많이 마시는 술은 맥주·소주·막걸리 순이고, 가장 자주 마시는 술은 소주·맥주·청주 순서란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강길진 오염물질과장팀이 지난 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한국인의 식품 섭취 양상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 "조금 이라도 더 살수 있다면"

    한 한국인 남성이 물에 제대로 뜰 수 없는 금붕어를 위해 '휠체어'를 만들어준 사연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서울에 사는 헨리 김 씨(32)의 이같은 사연을 소개했다. 외신에 패션 디자이너로 소개된 김 씨는 자택에서 세 개의 수조에 20마리가 넘는 금붕어를 기르고 있는 금붕어 마니아인 것으로 전해졌다.

  •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우리공화당 지지자에게 '물세례'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는 장면이 연출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 일본대사관 건물 앞서 타고온 차에 방화…70대 남성 사망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김예나 기자 = 19일 오전 3시 24분께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입주 건물 앞에 세워진 차에서 불이 나 70대 남성 1명이 사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 모(78) 씨는 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현관 앞 인도에 자신이 몰고 온 승합차를 세운 뒤, 차 안에서 스스로 불을 붙인 것으로 파악됐다.

  • 靑 "국제법 위반주체는 오히려 일본…GSOMIA, 모든 옵션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9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다룰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에 응하지 않은 한국에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일본 외무성 담화는 잘못된 것이라며 수출규제를 철회하라고 거듭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