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수년내 ○○○ 위험 높아진다

    비만이 아닌 사람이 다이어트를 하면 몇 년 뒤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의학적으로 필요한 사람들만 극적인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포스트는 28일 이미 체중을 상당히 감량한 마른 사람이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계속하면 제2형 당뇨병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 "치매약 개발 성공"

    미국 제약사 바이오젠 주가가 28일 뉴욕증시에서 40% 폭등했다. 바이오젠이 일본 제약사와 공동 개발 하는 알츠하이머 치료제가 임상 3상 시험에서 효과를 입증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이날 바이오젠은 나스닥시장에서 전일 대비 78.

  • '魔의 벽'치매 정복의 꿈 되살아난다

     실패하는 듯 보였던 치매 정복의 꿈이 되살아났다. 최초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치매 치료제로 주목받았던 아두헬름(성분명 아두카누맙)이 시장 진출에 실패하면서 뒤로 밀릴 듯 보였던 치매 치료제 개발에 다시 청신호가 켜졌기 때문이다.

  • 고독하면 노화속도 빨라져

    고독하거나 절망감에 빠질 때 담배를 피는 것보다 노화를 더 촉진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장수(長壽) 관련 클라우드 플랫폼 '딥 론제비티' 연구진은 인체의 생물학적 나이를 측정할 수 있는 통계 모델인 '노화시계'를 활용해 심리적 상태가 노화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한쪽 팔엔 코로나, 다른 팔엔 독감 주사"

    보건 당국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이후 독감 유행 위험을 고려해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백신 동시 접종을 권고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은 이번 가을과 겨울 코로나19 재유행과 독감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 접종을 촉구했다.

  • "중년의 잦은 감염, 치매 위험↑"

    40세 이전 여러번 감염 입원 치료, 치매 발병률 2. 62배. 중년과 그 이전의 잦은 감염은 알츠하이머 치매 또는 파킨슨병 위험 상승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의 쑨장웨이 역학·생물통계학 교수 연구팀이 1970~2016년의 치매·파킨슨병·루게릭병 환자 40만여명의 자료를 분석, 감염과 이 3가지 질병의 연관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 중년과 그 이전에 감염으로 입원 치료 또는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는 나중 알츠하이머 치매 또는 파킨슨병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오미크론 변이 백신 5∼11세 긴급 사용 신청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26일 미 식품의약국(FDA)에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를 예방할 수 있는 개량 백신의 5∼11세 어린이 대상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달 초부터 미국에서 12세 이상을 대상으로 접종이 시작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개량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원형은 물론 오미크론 변이 BA.

  • 당근엔 활짝, 케일엔 오만상? 

    태아도 음식에 대한 '호불호'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최근 CNN 보도에 따르면 영국 더럼 대학교 태아·신생아 연구소의 대학원 수석 연구원인 베이자 유스턴은 자궁에서 맛을 느끼고 냄새를 맡는 태아의 능력을 조사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 어릴때 피아노등 악기 배우면

    어릴 때 악기를 배우면 노년기 인지능력에 도움이 된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연구팀은 1936년생인 366명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인지능력과 음악적 경험의 상관관계에 대해 분석했다. 이들은 11살 때 언어추론과 공간인식, 수치분석 등이 포함된 인지능력시험인 ‘MHT’(Moray House Test)를 치렀다.

  • “팬데믹 이후 첫 독감 조심하세요”

    코로나19 와 관련한 각종 보건 지침이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본격적인 독감 유행 시기를 앞두고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경고에 나섰다. CDC는 팬데믹 중 주민들의 면역력이 떨어짐에 따라 올해 독감 유행이 더욱 극심하게 찾아올 수 있다고 전망하며, 10월중에 백신 접종을 강력히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