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백악관 발표…3년여만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미국의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3년여만인 오는 5월 11일 종료된다. 백악관은 30일 공중보건 비상사태의 즉각적인 종료를 요구하는 공화당의 하원 결의안에 성명을 통해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 같은 일정을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 "착향 담배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자"

    캘리포니아 주민들은 최근 담배 업계에 맞서 멘솔 담배 및 전자담배를 포함한 대다수 착향담배의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에 찬성표를 던졌습니다. 유권자들은 주민발의안(Prop) 31에 찬성표를 던져 상원 법안793(SB 793)을 통과시켰습니다.

  • '위험성' 최대 31배 높았다

    독감 등 바이러스성 감염병이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 질환과 긴밀히 연관돼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미국 과학 전문지 네이처(Nature)는 23일 미국 국립보건원(NIH) 치매센터 연구팀의 이같은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 독감 등 바이러스성 감염병 잦으면 치매?

    독감 등 바이러스성 감염병이 치매와 같은 퇴행성 뇌 질환과 긴밀히 연관돼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미국 과학 전문지 네이처(Nature)는 23일 미국 국립보건원(NIH) 치매센터 연구팀의 이같은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 비아그라에 이런 효과가?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포스포디에스테라제5(PDE5) 억제제 계열의 발기부전 치료제가 심장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USC의대 심혈관 전문의 로버트 클로너 교수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리메일이 20일 보도했다.

  • "맵거나 단 음식, 술자리를 피하라"

    코로나19 관련 제한이 줄어듦에 따라 많은 이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하는 연말연시를 기대하지만 어떤 이는 평소보다 분주한 스케줄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담배는 특히 바쁜 연휴 시즌에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완벽한 방법처럼 들릴 수 있다.

  • "지금 내 몸은 건강한가, 허약한가?"

    후각 능력이 떨어지는 노인은 신체적으로 더 허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헬스데이 뉴스에 따르면 존스홉킨스대학 의대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전문의 니컬러스 로원 교수 연구팀이 전국 사회생활·보건·노화 조사에 등록된 노인 1160명(평균연령 76세)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 '혼밥'하는 노인  빨리 늙는다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노화가 빨리 진행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송윤미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국제학술지 ‘실험노인학’ 2월호에 2016년부터 국내 70∼84세 노인 2072명의 식습관과 ‘노쇠’ 정도의 상관관계를 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

  • "한주에 맥주 두잔" 사실상 금주 권고

    캐나다 보건 당국이 자국민들에게 사실상 금주로 통하는 건강 기준을 권고해 격렬한 논쟁이 일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이 18일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캐나다 약물사용·중독센터(CCSA)'는 이날 적당하게 마시는 술도 암, 심장질환, 뇌졸중 등을 유발하는 등 건강에 심각한 위험이 될 수 있다며 이렇게 권고했다.

  • '혼밥'하는 노인  빨리 늙는다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노화가 빨리 진행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송윤미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국제학술지 ‘실험노인학’ 2월호에 2016년부터 국내 70∼84세 노인 2072명의 식습관과 ‘노쇠’ 정도의 상관관계를 2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