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도요타 '톱10' 휩쓸었다

    올 차 평균 수명 12. 2년. 새 차들의 내구성이 이전보다 점점 도 좋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진행된 '수명(lifespan)이 긴 자동차'조사에서 도요타가 상위 10개 차종 중 6개를 휩쓸었다. 지난 20년 동안 200만대 이상의 차량을 분석한 ISEECARS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잠재 수명이 가장 긴 자동차 10대 모델 중 1위는 무려 30만 마일에 육박하는 주행 능력을 갖춘 도요타의 세쿼이아가 차지했다.

  • "연준, 금리 5% 이상 올릴 듯"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노동시장 과열 때문에 내년에도 예상보다 공격적인 금리인상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전반적으로 물가상승률이 정점을 찍고 둔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임금 상승 압력이 여전한 만큼 현재 투자자들이 예상하는 것보다 높은 수준까지 계속해서 기준금리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 WSJ의 진단이다.

  • 각국 중앙은행들, 내년 경기후퇴 언급…"물가 낮추려면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전 세계적인 경기후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치솟는 물가에 대응해 금리 인상에 앞다퉈 나섰던 각국 중앙은행들이 경기후퇴 가능성을 직접 언급하기 시작했다. 특히 미국의 경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속에 내년에 경기후퇴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확산하고 있다.

  • 머스크 "상당한 암살 위험에 노출…그러지 않길 바란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일론 머스크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이 '상당한 큰 암살 위험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 폭스비즈니스 방송이 4일 보도했다. 머스크는 전날 밤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진행된 언론의 자유와 자신의 트위터 개편, 2020년 '바이든 차남 의혹 보도' 차단 당시 트위터 내부 논란 문서 공개 등에 관한 토론 도중 자신의 안전에 "확실히 상당한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 美 워너·파라마운트 등 미디어 기업들도 감원 바람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워너브러더스 디스커버리, 파라마운트 글로벌 등 미국 주요 미디어 기업들이 광고시장 침체와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비용 절감과 감원에 착수했다. 이들 기업이 최근 몇 년간 스트리밍 서비스에 거액을 투자했으나 수익으로 돌아오지 않고 있는데다 전통적 방송사·케이블TV들은 지속적인 이용자 감소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구조조정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중국 방역완화 기대에 원/달러 환율 하락…1,292.6원 마감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5일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290원대 초반으로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7. 3원 내린 1,292. 6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 9원 내린 1,297.

  • '여성도 사장해야' 이건희 발언 후 11년…삼성에 첫 여성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여성이 임원으로 끝나서는 자신의 역량을 다 펼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여성도 사장까지 될 수 있게 해야 합니다. ". 고(故)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은 2011년 8월 23일 삼성전자[005930] 서초사옥에서 그룹 여성 임원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말한 적이 있다.

  • 한인 산타클로스는 안뽑나요?

    코로나19 팬데믹 공식 종료 이후 첫 크리스마스 시즌이 시작된 가운데 산타클로스 수요는 어느 때보다 높으나 공급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 2일 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내 산타 수요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작년 보다 30% 이상 높은 수준이나 공급은 태부족이다.

  • 원/달러 환율 보합권 마감…0.2원 오른 1,299.9원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2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 2원 오른 달러당 1,299. 9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날 약 4개월 만에 1,290원대에서 종가를 형성했는데, 이날도 1,290원대 후반에서 거래를 마쳤다.

  • IMF 총재 "내년 세계 성장률 2% 밑돌 가능성 커졌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세계적인 경기후퇴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2%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이 조금 더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이날 로이터 주최의 한 행사에 참석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중국을 비롯한 유럽·미국 등의 경기 둔화 등을 이유로 이같이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