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미중 통상갈등 또 꿈틀…WTO 분쟁에 무역전쟁 재발할라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세계무역기구(WTO)가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 미국의 조치에 중국이 '보복 관세'를 물릴 수 있도록 판단하면서 미중 통상갈등이 다시 자극받을 우려가 제기된다. WTO 중재인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에서 수입된 6억4천500만 달러(약 7천740억원) 상당의 물품에 보복 관세를 물릴 수 있다고 결정했다.

  • '민첩한 금리인상' 파월, 연내 5회 이상 인상 가능성 시사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후 연내 기준금리를 5회 이상 올릴 가능성을 시사하는 발언을 해 올해 금리 인상 속도가 한층 가팔라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 석유시추 전면금지

    LA 시의회가 도시 내 석유 시추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LA 시의회는 26일 새로운 유정 개발을 금지하고 수백 개 기존 유정을 단계적으로 폐쇄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석유 시추 과정에서 생기는 대기 오염이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민원을 수용한 것이다.

  • 반도체 재고량 5일치로 뚝, 美 경제 비상 

    코로나19 팬데믹을 거치며 반도체 칩 평균 재고량이 40일에서 5일치 미만으로 뚝 떨어졌다. 자칫 칩 생산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공장들이 멈춰 서고 노동자 일시 해고 사태까지 치달을 수 있는 수준이다. 이러한 공급난은 최소 6개월 이상 지속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 美 연준, 3월 금리 인상 예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6일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금은 금리를 현행처럼 동결하지만 이르면 3월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26일 파월 의장의 금리인상 경고에 다우존스가  0.

  • "총기도 자동차 처럼 보험에 가입하라"

    북가주 산호세시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총기 소유자에게 총기 소유 연회비(부담금)을 납부하고 책임보험에도 가입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나섰다. CNN에 따르면 산호세 시의회는 25일 이같은 내용의 법률안을 표결에 부쳐 가결처리했다.

  • 보잉, 3년 연속 적자

    미국 최대 항공기 제조사 보잉이 주력 기종의 제조결함과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겹치며 3년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보잉은 26일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42억9000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보잉은 주력 기종인 737맥스, 787드림라이너의 제조 결함과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의 직격탄으로 항공여객 수요가 급감하면서 창사이래 최대 위기를 겪으면서 3년 연속 에어버스에 1위 자리를 내줬다.

  • 머스크, 더 부자된다…올해 스톡옵션 4번 확보할 듯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전기차 기업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올해 안에 수십억달러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을 4번 더 받을 수 있는 자격을 획득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 비즈니스가 25일 보도했다.

  • 금융시장 혼란에 '안전자산' 금 부상…비트코인 급락과 대조

    금 ETF로 하루 1. 9조원 순유입….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기준금리 인상 전망에 세계 증시가 요동치는 가운데 금 상장지수펀드(ETF)로 대규모의 글로벌 자금이 흘러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 오미크론에 글로벌 경제 둔화…미국 타격 컸다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전 세계 경제의 둔화를 불러왔으며 특히 미국 경제의 제조업·서비스업 회복세가 크게 둔화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 보도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집계한 미국 1월 제조업·서비스업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는 18개월 만에 최저치인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