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미국인들, 인플레 대처 위해 '팬데믹 저축' 꺼내쓴다

    2020년 4월 34%였던 저축률, 지난 5월엔 5. 4%로 '뚝'.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미국인들이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에 대처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저축한 돈을 꺼내쓰기 시작했다고 미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 보도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코로나19 유행 시작부터 지난해 말까지 미국 가정의 추가 예금액은 2조7천억 달러(약 3천535조원)에 달했다. 팬데믹 기간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외출이 사실상 봉쇄되면서 돈을 쓰고 싶어도 쓸 수가 없었고, 3차례 걸친 경기부양책으로 오히려 수입이 늘어난 덕분이다.

  • 미국경제 '이상한 경기후퇴' 오나…이례적으로 일자리 풍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경제가 경기후퇴 국면에 진입하더라도 예전과 다른 모습을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국내총생산(GDP)은 감소하지만 고용은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다. 4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은 경기후퇴를 12번 겪었는데, 그때마다 매번 GDP는 감소하고 실업은 증가했다.

  • 조심스런 '속삭임'에서 '고함'으로…美경기후퇴 우려 급증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40여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부심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후퇴(recession)에 대한 우려가 급증하고 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원/달러 환율, 3.2원 오른 1,300.3원 마감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5일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며 8거래일 만에 다시 1,300원선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 2원 오른 달러당 1,300. 3원에 거래를 마쳤다. 1,300원대 종가는 지난달 23일(1,301.

  • 최대 '1050불 개솔린세 환급' 확정

    올가을 캘리포니아 주민들에 가구당 최대 1050달러씩을 지원하는 개솔린세 환급이 확정됐다. 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는 지난달 30일 납세자 1750만명에게 개솔린세를 환급해주는 내용의 조항이 포함된 3천 79억 달러 규모의 새 회계연도 예산안에 서명했다.

  • "좌석 포기하면 1만불 주겠다"

    독립기념일 연휴 시즌을 맞아 최악의 항공대란이 벌어진 가운데 애틀랜타 본사의 델타항공이 예약된 좌석을 포기하는 승객에게 1만달러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해 화제가 되고 있다. 포춘지에 따르면 1일 “지난 27일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 공항 출발편 델타항공 여객기가 탑승을 앞두고 승객들에게 거액의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 "최저임금 18불" 인상안 무산

    캘리포니아주 최저임금을 2025년까지 시간당 18달러로 인상하려는 시도가 무산됐다.  . 가주 총무처에 따르면 이같은 최저임금 인상안은 주민발의안으로 부치기 위해 제출해야하는 서명 정족수를 마감기한내에 채우지 못했다.  .

  • 韓 202마일, 美는 247마일 "괜찮은 편"

    치솟는 휘발유값 때문에 운전자들의 한숨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일반 승용차에 40달러 어치를 넣었을 경우 얼마나 갈 수 있는지를 통해 세계 각국의 개솔린 값을 비교하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과 한국, 프랑스, 콜롬비아 등 세계 각국의 개솔린 값을 비교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 낙태비용 지원한다던 미 기업들…낙태반대 주지사 후원해 '논란'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미국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따라 직원의 낙태 시술비 지원에 나선 대기업들이 그간 낙태권을 반대한 정치인을 후원해 온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1일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 세계 증시, 상반기 '역대 최악' 성적…글로벌 주가지수 21%↓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올 상반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물가 급등과 이에 따른 급격한 금리 인상의 여파로 전 세계 주식시장이 역대 최악 수준의 성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산출하는 글로벌 주가 지수는 1∼6월에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