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천의 世上萬事

치과의

  • '안경'

    김학천/치과의   지난 평창 올림픽 때 여자 컬링팀을 이끄는 리더가 안경선배라는 별명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더니 최근엔 방송 진행에 나온 안경 앵커가 화제가 되고 있다. 다양성이 존중되고 여러 분야에서 차별의 벽이 부서지고 있는 오늘 새삼 앵커의 안경이 뉴스가 될 정도라는 사실에 사회적 제도나 인식의 경직성이랄까 낙후성에 적지 아니 놀랍다.    


  • '봄이 온다'

    김학천/치과의 하루는 김삿갓이 배도 고프고 날이 저물자 하룻밤 묵고 갈만한 집을 발견하고는 문을 두드렸다. 때 마침 나온 사람은 모친상을 당한 상주였다. 


  • '007 제임스 본드'

    영국과 러시아가 잇단 스파이 독살 사건으로 적대 관계가 심화되고 있다.   양국의 이러한 갈등은 19세기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두 제국이 영토 세력 확장으로 인해 충돌하면서다. 러시아는 부동항을 찾기 위해 남하해야 했고 영국은 그것을 막아야 했기 때문이었다. 그 적대관계는 영화 007 시리즈에서도 늘 재연되었다. 


  • "본의 아니게…" 

    김학천/치과의  요즘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정치인이나 기업인, 특히 '미투'캠페인 여파로 망신창이가 되고 있는 문화계 등에서 유명 인사들의 해명과 사과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허나 하나같이 그럴싸해 들리는 말로 포장했지만 진정한 사과가 아닌 냄새가 나는 게 나만의 느낌일까? 더구나 사과를 한다면서 구차한 변명으로 오히려 화를 더 키우기도 하니 이 또한 어쩌랴. 이를 바라보는 사람마저 불편하고 안타까운 생각이 드니 말이다.  


  • '5달러'와 '35만달러'

    김학천/치과의  80년 전 한 남자가 샌프란시스코만 알카트라스 감옥에 보내졌다. 그리고 발가벗긴 채 칠흑 같이 어두운 불과 한 평 반 남짓한 5피트 지하 독방에 갇힌다. 그의 이름은 헨리 영이었다. 바닥에 물이 질퍽하고 벌레가 우글거리는 그 속에서 헨리는 모진 고문과 폭력으로 얼룩진 학대 속에서 짐승만도 못한 취급을 받는다. 


  • 소리장도(笑裏藏刀)

    김학천/치과의  초(楚)나라 항우와 한(漢)나라 유방이 천하를 다투던 때였다. 항우는 계속 쫓긴 나머지 결국 해하 지역에 이르러 유방에게 완전히 포위되었다. 한나라 군사들은 맹렬하게 공격을 퍼부었지만 허사였다. 비록 궁지에 몰렸다지만 항우가 워낙 용맹했기 때문이었다.   지리한 싸움이 계속되자 유방의 지략가인 한신이 꾀를 냈다. 오랜 싸움으로 지친 초나라 군사들에게 구슬픈 초나라 노래를 들려주면 그리운 고향과 가족 생각에 젖어 사기가 크게 떨어질 거라는 계책이었다.     


  • 화장실과 '똥통'

     사람의 '3대 욕구'는 식욕, 성욕 그리고 수면욕이라고 한다. 하지만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잘 먹고 잘 자고 잘 배설해야 한다. 이 모두가 가장 기본적인 삶의 부분임에도 이 중 대소변을 보는 행위는 특히 다른 것에 비해 감추고 싶어 하는 지극히 거북하고 민망한 것으로 여긴다.    


  • 황금 개띠 해

    김학천/치과의  동양에서는 흔히 8괘, 8등신 미인, 8자, 팔방미인 등 8에 관한 말이 많다. 헌데 8자를 가로로 나누면 0 이 된다. 이는 타고난 팔자란 없다는 말일 터. 이번엔 8자를 세로로 나눠보자. 그러면 3이 된다. 누구에게나 3번의 기회는 온다는 뜻이 아닐까? 그럼 8자를 옆으로 누이면? ∞(무한대). 성공의 가능성이 무한하다는 말일 게다.   


  • 또 다른 '현자'

    김학천/치과의    오래 전 사막 지역에는 별자리에 깊은 지식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었다. 동방박사라 불리는 현자들이 바로 그들이었다.


  • '약한 자여 그대 이름은…'

    김학천/치과의  '뚱뚱해도 짧은치마가 잘 어울리는 여자/.../밥을 아무리 많이 먹어도 배가 안 나오는 여자/멋을 내지 않아도 멋이 나는 여자/.../난 그런 여자가 좋더라.'노영심이 부른 '희망사항'이란 노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