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진 내과]

고품격 메디케어 HMO 전문병원…시니어 건강 명품 의료 서비스
한국어·영어 능통 남매 의사'꼼꼼' 협진
종합병원 근무하다 가디나에  새로 오픈
===================================
완벽한 예약 시스템, 대기 시간 최소화
"오로지 환자만 생각하는 주치의" 각오  

65세 이상 메디케어를 가진 시니어라면 이제 건강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지난해 2월 가디나에 고품격 메디케어 HMO 전문병원, 성동진 내과(원장 성동진)가 문을 열었다.

주치의는 내과 전문의 성동진 원장과 노인내과 NP 성은제 원장.

이 둘은 남매 사이다. 성동진 원장은 "한국에서 나고 자라 미국에 정착하기 까지 이민자로서 고충을 직접 겪은 우리 남매가 한인 사회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뭉쳤다"고 말했다. 

고등학교 시절 교회에서 해외 선교지를 다니며 사역을 도운 성동진 원장은 어릴 때부터 의사의 꿈을 키워 나갔다.

꿈을 이루어 동부의 한 대형 종합병원에서 근무하다가 서부로 보금자리를 옮긴 그는 "한인 1세대에 동질감을 느낀다"며 "커뮤니티에 필요한 사람이 되고자 메디케어 중심의 내과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성동진 내과는 65세 이상 메디케어 환자 전문 병원으로 한인 시니어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다.

그렇다보니 관절, 고혈압, 신장, 콩팥, 당뇨 등 다양한 질환을 가진 노령 환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다.

성동진 원장은 "미국에서 몸이 아프면 정작 어느 병원을 가야 할 지 몰라 당황한 경험이 있을 것"이라며 "올바른 치료를 위한 환자의 길잡이 역할을 하고있다"고 강조했다.

성동진 내과는 탁 트인 내부와 넓은 공간, 깔끔한 인테리어로 쾌적한 진료 환경을 제공한다.

무엇보다 짧은 대기 시간을 자랑한다. 노인 환자가 주를 이루는 만큼 진료 시간과 예약 시간을 항상 여유롭게 잡아 환자들이 오랜 시간 기다리지 않도록 배려하고 있다.

그는 "아파서 찾아온 환자들의 심정을 잘 헤아리는 것이 의사 본연의 임무"라며 "한분 한분에게 최선을 다하고 최대한 많은 시간을 할애하려고 노력한다"고 말했다.

한국에서 태어나 자란 성동진 원장은 시니어 환자들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로 질병에 대한 이해력을 돕는데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다. 그는 "미국 대형 병원에 가면 아무래도 언어 장벽에 따른 심적인 부담감이 생기기 마련인데 한국어로 차근차근 자세히 설명해 드리면 확실히 더 안정감을 느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성동진 원장은 나이 또래 스페셜 리스트와 원활한 네트워킹으로 무궁무진한 협진 경험을 자랑한다. 신속한 병원 내 리퍼와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환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성동진 원장은 "몇년 전 발목과 턱 관절이 아픈 환자가 다른 병원에서 원인을 찾지 못하고 저희 병원에 내원했다"며 "류마티스 관절염을 진단하고 올바른 치료를 통해 호전된 모습을 보고 정말 뿌듯했고 주치의의 중요성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환자에 대한 초동 대처가 중요하다"며 "그 많은 병원 중에서 어느 병원을 가야할지 모르는 한인들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내과, 주치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문의: (424) 551-3111
▶주소: 1740 W Gardena Blvd, Gardena CA 9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