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오바마, 환갑잔치서 ‘노마스크 댄스’

    자신의 60번째 생일파티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채 마이크를 들고 춤을 추고 있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한 손에 마이크를 들고 있다. 이 사진은 한 참석자가 몰래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으로 ,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는 와중에 전직 대통령이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호화 파티를 개최한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 허리 철심 박고  金 따낸 '도마의 神'

     한국 남자 체조의 기대주 신재환(23·제천시청)이 ‘도마의 왕’으로 거듭났다. 처음으로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고질적인 부상으로 허리 철심 박고 걷지도 못했던 그 였기에 더욱 값진 메달이다. 2일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시상대에 올라 환하게 웃고 있다.

  • 여홍철 딸 여서정, 女 체조 사상 최초 메달

    올해 19살 여서정 선수가 한국 여자체조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전에서 동메달을 따낸 여서정은 아버지 여홍철과 함께 한국 최초의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라는 기록을 세웠다.

  • 원숭이 조폭? 수백마리 패싸움

    태국 원숭이들이 또 패싸움을 벌였다. 최근 태국 중남부 롭부리에서 수백마리에 달하는 원숭이 패거리 간 집단 난투극이 벌어져 교통이 마비되는 등 큰 소동을 빚었다. 롭부리 시내의 한 교차로에서 서로를 노려보며 대치하던 두 원숭이 패거리는 급기야 도로를 점거하고 집단 난투극을 벌였다.

  • '아쉽지만 괜찮아!' 금메달선수에 '엄지척' 이다빈

    마지막 안간힘을 쓰고도 역전에 실패한 이다빈이 금메달리스트 세르비아 밀리차 만디치에게 엄지를 치켜세우고 한국식 인사를 답례로 하는 만디치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 도쿄 | 연합뉴스>.

  • ‘한국의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생태계의 보고(寶庫)로 꼽히는 한국의 갯벌이 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6일 온라인으로 44차 총회를 열고 충남 서천과 전북 고창, 전남 신안 보성 순천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최종 결정했다.

  • 분홍색으로 변한 호수, 알고보니…

    아르헨티나 남부의 한 호수가 선명한 분홍색으로 변했다. 아름다운 장관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사실은 인근 수산물 가공공장에서 살균제로 쓰인 아황산나트륨 등 화학물질이 섞인 공장 폐기물을 방류해 호수를 오염시킨 것이다.

  • "내가 헤밍웨이다"

     미국 플로리다주 키웨스트에 있는 슬러피 조스 바에서 '헤밍웨이 닮은꼴' 선발대회가 열려 참가자들이 예선전을 치르고 있다. 지난해 이 대회는 코로나19로 취소됐으며 올해 대회에는 72명이 참가했다.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1930년대 대부분을 키웨스트에서 보냈다.

  • "임시 부지로 옳겼어요" 글렌데일 소녀상

    글렌데일시 아르메니안 아메리칸 박물관 건립을 시작으로 소녀상이 있는 중앙공원 전체를 개선하는 공사를 앞두고 소녀상이 공원 내 인근 부지로 임시로 옮겨져 있다. 이와관련  LA 카운티 일대의 위안부 인권단체 소속 한인 10여명은 11일 글렌데일시 중앙공원에서 열린 아르메니안 아메리칸 박물관 착공식에 참석, 지지를 보냈다.

  • "여러분 기도 덕분에 수술 잘 마쳤어요"

    프란치스코 교황 11일 로마의 게멜리 폴리클리닉 병원 발코니에 서서 건강을 축원하는 신도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1주일 전 결장 절제수술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 나온 것이다. 바티칸 당국은 사전 일정이 잡힌 7월4일 절제 수술을 마친 교황이 꾸준하게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