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 확률' 높다"

    솔로가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지난달 27일 영국 러프버러 대학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외로움과 우울함에 시달리는 솔로는 커플보다 치매에 걸릴 확률이 무려 60%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진짜 원인은 '음식 연기'다" 

    폐암의 원인 70~80%가 흡연이지만 여성 폐암 환자 10명 중 9명은 비흡연자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비흡연 여성 폐암의 주요 원인으로 '음식 조리 시 발생하는 연기'를 꼽아 주목을 끌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에서 2003~2015년 폐암으로 수술한 여성 환자 957명을 분석한 결과, 92.

  • "적당한 레드와인  임신 확률 높인다"

    알코올이 임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일반적인 관념과 달리, 레드와인을 적절한 양만 마실 경우 도리어 임신 확률을 높인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입증됐다. 이는 미국 워싱턴대학 연구진이 18~44세 여성 13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조사 결과다.

  • "꿈을 가져야 오래 산다"

    인생의 꿈과 목표를 가지고 사는 것 역시 장수의 한 비법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목표 지향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평균 수명이 더 길었다는 것이다. 캐나다 칼턴대학교 연구팀이 6000여명을 대상으로 삶의 목적은 무엇인지, 주변 사람들과는 어떠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묻는 설문 조사를 했다.

  • "7시간 이하 자면 다음날 더 먹는다"

    7시간 이하로 자면 다음날 평균적으로 385칼로리를 더 먹게 된다고, 영국 킹스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이 조사해 '유럽 임상영양학 저널'에 발표했다. 킹스칼리지 런던의 당뇨·영양학의 거다 포트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모두 172명의 실험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수면시간에 제한을 두고 다른 그룹엔 수면시간 제한을 두지 않았다.

  • '피를 땀처럼'흘리는 그녀…무슨 병?

    피부에 상처가 없는데도 얼굴과 손바닥에서 마치 땀이 나듯 피를 흘리는 '혈한증(血恨症)'. 이같은 희귀병을 앓고 있는 이탈리아의 21세 여성이 의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여성의 증상은 이탈리아 피렌체 대학의 외과의사 로베르토 마글리에와 마르치아 카프로니가 23일 발간된 캐나다 의학 협회 저널(Canadian Medical Association Journal) 최신호에 기고했다.

  • "건강에 악영향"

    같은 음식이라도 배고프지 않을 때 먹으면 배고플 때 먹는 것보다 혈당이 더 높게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래노이 대학 데이빗 갤 부교수 연구팀은 45명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얼마만큼 배가 고픈지 묻고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게한후 일정한 시간 간격을 두고 혈당을 측정했다.

  • 이웃케어클리닉 진단 '암 1위는?'

    이웃케어클리닉(Kheir·소장 애린 박) 암 환자 가운데 유방암 진단을 받은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이웃케어가 발표한 올해 1월부터 7월 사이에 이웃케어를 방문한 8700여 명의 환자 기록 분석 결과에 따르면 1.

  • "적당히 운동, 수명 2~5년 연장"

    운동을 하면 수명이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퀸스 대학교와 하버드 의대 공동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을 활동적인 그룹, 다소 활동적인 그룹, 비활동적인 그룹의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다소 활동적인 그룹과 활동적인 그룹에 속한 이들은 20세를 기준으로 할 때 비활동적인 남성들에 비해 2.

  • "적당히 운동, 수명 2~5년 연장"

    운동을 하면 수명이 연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퀸스 대학교와 하버드 의대 공동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을 활동적인 그룹, 다소 활동적인 그룹, 비활동적인 그룹의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다소 활동적인 그룹과 활동적인 그룹에 속한 이들은 20세를 기준으로 할 때 비활동적인 남성들에 비해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