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모기, 왜 나만 무나 했더니…

    여러 사람이 함께 있을 때, 유독 모기에 많이 물리는 사람이 있다. 왜 그럴까.  . 모기에 유독 잘 물린다면 피부에 달고 사는 미생물을 탓해야 할 것 같다. 모기가 몸에서 나는 냄새를 맡고 날아든다는 점은 부분적으로 규명됐지만 피부에서 수많은 미생물이 만들어내는 카복실산이 '주범'이라는 더 구체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 '○○'있는 병실에 입원하라

    수술한 환자가 지내는 병실 환경이 수술 예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병실에 창문이 있으면 환자의 사망률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미시간대 연구팀은 2016~2019년 미시간대병원에서 대장절제술과 신장이식 등의 고위험 수술을 받은 환자 3964명을 대상으로 병실의 △창문 유무 △의료진이 머무는 곳과의 거리 △수용 인원(1인실 혹은 다인실) 등을 기준으로 분류, 조사했다.

  • "가주 코로나19 비상사태 내년 2월말 공식 종료된다"

    결국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가 막바지에 다다랐다.  . 개빈 뉴섬(사진)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17일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한 가주 비상사태를 내년 2월 공식적으로 끝내겠다고 발표했다. 뉴섬 주지사는 주 정부가 주 비상사태를 종료하기 전에 혹시라도 연말 홀리데이 시즌 동안 발생할 수도 있는 코로나 급증 사태를 관리할 수 있는 유연성을 보건치료 시스템에 주기 위해 겨울 시즌의 마지막 시점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 미국 2년간 '기대수명' 28개월 줄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동유럽 국가들의 기대수명(life expectancy)이 70여 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하는 등 각국 기대수명의 장기적 감소를 초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레버훌룸 인구과학센터와 독일 막스 플랑크 인구통계 연구소 연구팀은 18일 과학저널 '네이처 인간 행동'에서 유럽 국가들과 미국, 칠레 등 29개국 분석 결과 지난해 국가별 기대수명 변화에 큰 차이가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 "치매, 최장 9년 전부터 예측 가능하다"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 최장 9년 전부터 여러 형태의 인지기능에 문제가 나타나기 시작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치매 환자는 진단 전 12개월 사이에 낙상을 겪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의대 임상 신경과학과 팀 리트먼 박사 연구팀은 임상적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수년 전, 길게는 9년 전부터 ▲문제 해결 능력 ▲반응 시간 ▲숫자 기억 ▲미래 기억 ▲짝 맞추기 등 여러 형태의 인지기능이 떨어지기 시작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가 15일 보도했다.

  • '50대 미만' 대장암 63% 급증

    50세 미만 성인의 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CNN 등에 따르면 50대 미만 청·장년층에서 암 발생률이 높아지고 있다는 논문이 최근 학술지 네이처 리뷰 임상 종양학에 실렸다. 교대 근무와 수면 부족, 비만, 음주·흡연, 붉은 고기와 설탕 등 식습관 등이 영향을 끼쳤다는 설명이다.

  • 낮잠, 건강에 좋다? 나쁘다? 

    알맞은 낮잠은 기분 향상과 업무 집중력 등에 도움이 되지만 과한 낮잠은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최근 미국심장학회지에 기고된 연구에 따르면 자주 낮잠을 즐기는 사람은 낮잠을 전혀 자지 않는 그룹과 비교했을 때 고혈압 위험이 12%, 뇌졸중 위험은 24%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스트레스'뚝' 정신 건강은'쑥'

    '혼밥(혼자 먹는 밥)'보다는 가족 등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식사하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과 식사하는 것이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자존감과 사회적 관계를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 91세 최고령 모델의 '깜짝 누드' 

    백발의 91세 현역 최고령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가 과감한 도전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미국의 건강 및 뷰티 매거진 뉴유(New You)는 6일 홈페이지와 SNS에 90대의 카르멘 델로레피체와 70대의 흑인 모델 베벌리 존슨(70)의 인터뷰와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 치매 진단 첫 3달, 자살 위험↑

    65세 이전 진단시 극단적 선택 위험 6. 69배나 높아. 치매 진단을 받은 환자는 진단 후 첫 3개월 동안 극단적인 선택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일 CNN에 따르면 영국 런던의 퀸 메리 대학교 연구팀은 18년 동안 수집된 15세 이상 영국인 59만4674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65세 이전에 치매 진단을 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극단적인 선택의 위험이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