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에 화난 트럼프, '소셜미디어 보호막' 걷는 행정명령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소셜미디어(SNS)에 대한 규제 내용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소셜미디어와 관련한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행정명령에 더해 입법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대선 후보도 속인 ‘가짜 美 대학’ 사기범 중형

    미인가 미국 법인을 미국 대학교라고 속여 ‘가짜 미국 대학’ 학위 장사를 해 등록금 13억여 원을 가로챈 가짜 대학총장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대법원 2부는 사기 및 고등교육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모(48)씨에 대해 원심대로 징역 5년의 실형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 미중 이번엔 '홍콩보안법' 충돌…美 경고에 中 "간섭말라"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류지복 차대운 김윤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놓고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이번에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문제를 놓고 거칠게 충돌했다.

  • 미 정보총괄 DNI 국장에 트럼프 '충성파' 인준

    미국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 국장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충성파'로 불리는 존 랫클리프 하원 의원이 확정됐다. AP통신에 따르면 상원은 21일 랫클리프 국장에 대한 인준안 표결을 해 찬성 49표, 반대 44표로 어렵사리 통과시켰다.

  • "또라이" 말폭탄·대만 무기·상장 금지…미, 중국 전방위 압박

    (서울·홍콩=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안승섭 특파원 = 미국이 중국 정부를 향한 전방위 비난과 압박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당국자들의 '말 폭탄'뿐 아니라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승인, 의회의 중국기업 미 증시 상장 불가 법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싼 미중 간 대치 국면에서 거센 공세에 들어간 분위기다.

  • 트럼프 막내딸 로스쿨 졸업 "가족에 법률가 필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딸이 최근 로스쿨을 각각 졸업했다. 20일 CNN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3남 2녀 중 넷째이자 막내딸인 티파니 트럼프는 지난 16일 워싱턴DC에 있는 조지타운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 "폼페이오, 보좌관에 '개 산책·세탁물 찾아오기' 시켰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해임한 국무부 감찰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비위 의혹을 조사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감찰관의 해임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건의한 사람이 바로 폼페이오 장관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보복성 조처' 논란이 일고 있다.

  • 미중 대결별…팬데믹에 G2 디커플링 속도 붙는다

    '냉전 1. 5' 진입…"미 정권 바뀌어도 중국포용 없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미국과 중국의 결별에 가속도가 붙었다고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가 15일 보도했다.

  • 미, 북한·이란·시리아 '기만적 선적관행' 제재주의보 발령

    미국은 14일 북한을 비롯, 이란, 시리아 등의 제재 회피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 해상 제재 주의보'를 부처 합동으로 발령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재가 이달 초 확인된 이후 대북 대화 재개 의지를 잇달아 내비치고 있는 가운데서도 철저한 제재 이행에 대한 원칙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 성추행은 했지만 '트럼프 보다는 낫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여성이 “대선 후보로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최근자 경제전문지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바이든이 자신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폭로한 민주당 보좌관 출신 에이미 라포스는 “지금으로선 바이든이 트럼프를 제압할 확실한 선택지(obvious choice)이기 때문에 나는 바이든을 지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