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뉴섬 주지사, 대권까지 넘본다

    주민소환 투표에 부쳐지며 퇴출 위기에 몰렸던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주지사직 방어에 성공했다. 뉴섬 주지사는 소환 반대 63. 9%, 찬성이 36. 1%의 압도적인 표차로 자리를 지켰다.    . 미국 언론들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탄력이 붙은 소규모 풀뿌리 (주민소환) 운동에 맞서 민주당 지지자들이 결집하면서 뉴섬 주지사를 소환하려는 공화당 주도의 시도가 결정적인 패배로 막을 내렸다"고 평가했다.

  • 대선 승부처 미주 한인 표심을 잡아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오는 19일(이상 한국시간)부터 순차적으로 미국을 방문한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과 겹치는 시기다. 여야 대표의 첫 미국 순방으로 한반도 문제를 논의외에 대선을 앞두고 재외국민 투표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다.

  • 캘리포니아주지사 소환투표 마감…유임 확실시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민주당)가 주민소환 투표에서 낙마 위기를 가볍게 극복하고 주지사직을 유지할 것이 확실시된다. NBC, CNN, 폭스뉴스 등 미국의 주요 방송사들에 따르면 뉴섬 주지사는 14일 치러진 캘리포니아 주지사 주민소환 투표가 60% 집계된 시점에서 3분의 2 가량의 '소환 반대' 표를 얻어 주지사직 유지가 유력하다.

  • 바이든, 백신 정상회의 연다…"내년까지 코로나 종식합시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2일 전세계 정상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공동 목표로 내년 9월까지 세계 백신 접종률 70% 달성 등을 제시한다. 13일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자체 입수한 문서를 토대로 이번 회의가 '세계 코로나19 정상회의 :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종식과 더 나은 재건'이라는 제목 아래 화상으로 열린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 "뉴섬 주지사 소환될 가능성 높지 않다"

    민주당 유권자 투표율 높고, 재정적 지원 압도…여론조사도 '反 60. 1% vs 贊 38. 5%'.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리콜’(소환) 선거가 오늘(14일) 실시된다. 주류 언론과 선거 전문가들은 뉴섬 주지사가 이번 선거에서 패해 소환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점치고 있다.

  • 바이든 백신 의무화 소송전…"민간기업서는 위헌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발동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가 대규모 소송전으로 비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통령이 민간 기업에 백신을 의무화할 권한이 있는지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이 12일 보도했다.

  • "7500초 비행, 1500㎞ 표적 명중"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국방과학원은 9월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우리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하여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13일 전했다.

  • 재외국민 우편투표제 '대선 뇌관'되나

    내년 대선에서 재외국민 우편투표가 뇌관이 될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재외국민 우편투표제 도입이 9월 정기국회의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7일 “재외선거 우편투표제 도입 법안(공직선거법 개정안)을 9월 안에 처리하겠다”고 공언했다.

  • 트럼프, 바이든과 링에서 만나고 싶다 "몇초만에 KO 시킬 것"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과 복싱 링에서 만나고 싶으며 그를 경기 시작 몇초만에 쓰러트릴 수 있다고 말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와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이틀 뒤 복싱 경기 해설을 맡을 예정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합 당일에 누군가와 복싱 경기를 치러야 한다면 상대는 누가 될 것이고 경기는 어떤 모습일 것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 질 바이든, 다시 강단으로 컴백

    조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여사(70·사진)가 다시 강단으로 돌아갔다. 미국 최초의 '일하는 영부인'인 바이든 여사는 지난 7일부터 매주 화요일 워싱턴DC 인근 북버지니아커뮤니티 칼리지에서 작문과 영어를 강의하기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