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미 여아 살인 혐의 김모씨 첫 공판서 "공소 사실 인정"

    (김천=연합뉴스) 홍창진 김용민 기자 = 구미 3세 여아를 빈집에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모(22)씨가 첫 재판에서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대구지법 김천지원 형사합의부(이윤호 부장판사)는 9일 살인 및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 대해 첫 공판을 열었다.

  • 게임으로 만나 호감 갖다 거부당하자 세 모녀 잔혹 살해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만24세)이 9일 송치되면서 경찰 수사가 일단락됐다. 이날 노원경찰서의 수사결과가 공개되면서 김씨가 피해자 중 큰딸이 만나주지 않는데 앙심을 품었으며, 처음부터 다른 가족들도 살인할 수 있다고 마음먹고 범행한 전모가 드러났다.

  • 與, 쇄신 격랑…"조국 반성" "대깨문 손절"에 靑비판 봇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4·7 재보선에서 최악의 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대선 패배 위기감에 휩싸이면서 쇄신의 격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그동안 금기시돼왔던 조국 사태와 강성 지지층에 대한 비판과 함께 정권의 숙명적 과제인 검찰개혁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까지 문제삼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 '靑선거개입' 이진석 기소…임종석·조국·이광철 무혐의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이 이진석(50)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추가로 재판에 넘기는 선에서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했다. '선거개입·하명수사' 연루 의혹을 받은 임종석 전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됐다.

  • "잘못했다, 그러나 일당은 달라"

    입주 베이비시터가 집을 뒤져 물건을 훔치다 발각된 후 일한 급여를 달라고 독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헛웃음을 짓게 만들고 있다. 6일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게시된 '도둑 베이비시터'라는 글을 통해 알려진 내용이다.

  • 돌아온 오세훈, 김어준 하차시키고 TBS 개편할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4·7 보궐선거로 10년 만에 서울시장직에 복귀하면서 TBS 교통방송 개편에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정치적 편향성 논란에 휩싸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김어준 씨의 거취가 주목된다.

  • 성착취 n번방 운영 '갓갓' 문형욱에 징역 34년 선고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최수호 기자 =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제작·배포한 혐의를 받는 '갓갓' 문형욱(24)에게 징역 34년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안동지원 형사부(재판장 조순표)는 8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구속기소 된 문씨에게 징역 34년을 선고했다.

  • 김종인 "윤석열, 만나보고 대통령감이면 도울 수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한 번 만나보고 대통령 후보감으로 적절하다 판단되면 그때 가서 도와줄 건지 안 도와줄 건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 서울 425개洞, 달랑 5곳 빼고 吳몰표…압구정 '10명중 9명'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4·7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에게 가장 많은 표를 몰아준 서울시 행정동(洞)은 부촌의 상징인 강남구 압구정동이었다. 10명 중 9명꼴로 오 시장을 선택했다. 8일 중앙선관위 집계 자료에 따르면 전체 425개동 기준 오 시장은 총 420곳에서 승리를 거뒀다.

  • 민주, 지도부 총사퇴…내달 2일 당대표 선출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8일 4·7 재보선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했다. 민주당은 새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내달 9일에서 2일로 1주일 앞당기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