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말폭탄' 던지는 김종인…'냉가슴' 앓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4·7 재보선 압승을 이뤄내고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이 살려낸 당을 향해 독설을 내뿜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이 하루가 멀다하고 '말폭탄'을 던지자 국민의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다가 중진 의원들의 입을 통해 대응에 나선 모습이다.

  • 외교부, 쉽지 않다던 '오염수 제소' 대통령 지시에 다시 검토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국제해양법재판소로 가져가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정부가 이미 과거 검토에서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대응을 다시 들여다보는 것이라 해양 방류를 막기 위한 묘수가 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 "차기 대권 지지율, 윤석열 36.3% 이재명 23.5% 이낙연 12.3%"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4·7 재·보궐선거 이후 진행된 첫 차기 대권주자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재명 경기지사에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JTBC 의뢰로 지난 10∼11일 전국 18세 이상 1천16명을 상대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6.

  • 檢, 임종석·조국·이광철 불기소하며 "범행 가담 의심"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나 조국 전 민정수석, 이광철 민정비서관을 무혐의 처분하면서 "범행에 가담했다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 혹독한 신고식…오세훈, 첫 국무회의서 코로나·부동산 충돌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당선 후 처음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배석자 가운데 유일한 야권 인사로 꼽히는 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부동산 정책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장관들과 견해차를 드러냈다.

  •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 버린다…정부 "무책임한 결정"

    (서울·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김동현 기자 = 일본 정부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오염된 물을 방사성 농도를 낮춰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충분히 희석해 주변 환경과 안전에 위험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다량의 오염수를 장기간에 걸쳐 바다로 흘려보내는 일은 전례가 없어 환경과 건강에 미칠 영향이 우려된다.

  • "추행 당했다" 고소한 최순실…법무부 "사실무근"

    (서울·청주=연합뉴스) 김주환 천경환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18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최순실(65·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진료 과정에서 추행을 당했다며 교도소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 "상왕" 치고받던 김종인-안철수, 이번엔 "건방" 대리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7 재보선 이후에도 감정의 앙금을 털어내지 못하고 연일 마찰음을 내고 있다. 국민의당 구혁모 최고위원은 12일 당 회의에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오만불손하고 건방지다"며 "화합의 정치에 처음부터 끝까지 흙탕물만 일으킨 장본인"이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 靑정무수석 교체 초읽기…후임에 이철희 유력 검토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조민정 기자 = 청와대 차기 정무수석으로 이철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여권이 4·7 재·보궐선거 참패 후폭풍에 휩싸인 가운데 당·정·청의 대규모 인적쇄신 신호탄이 쏘아 올려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 코스닥지수 1,000선 돌파…2000년 '닷컴 버블' 이후 처음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코스닥지수가 2000년 이후 처음으로 1,000선을 넘어섰다. 12일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 26포인트(1. 14%) 오른 1,000. 65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1,000선을 웃돈 것은 '닷컴 버블' 시기인 2000년 9월 14일(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