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들어오라" 안철수 "안 들어가"…수싸움 점입가경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7 재보선 승리를 위한 야권 단일화를 놓고 건곤일척의 '밀당'을 벌이고 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발판삼아 정권 교체까지 도모하는 여정에서 후보 단일화가 선결과제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 대해선 두 사람 생각이 일치한다.

  • 금은방·금고털이에 토막살인까지…"범인은 경찰이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에서 20일 만에 검거된 금은방 털이범이 현직 경찰관으로 밝혀졌다. 경찰관의 흉악 범죄는 국민들에게 충격과 불안감을 줄 뿐 아니라 철저한 범행 은폐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아 사회적으로 큰 지탄을 받았다.

  • 김병욱, 국민의힘 탈당…성폭력 의혹에 "결백 밝힐 것"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병욱(초선, 경북 포항 남·울릉) 의원이 7일(한국시간) 국민의힘을 탈당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며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 한파가 그린 그림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매서운 한파가 몰아친 6일 경기도 안산시 대부도의 갯벌이 얼어 있다. 2021. 1. 6. xanadu@yna. co. kr.

  • '동부구치소 코로나 확진' 수용자들, 정부 상대 소송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동부구치소(이하 동부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수용자들이 6일 정부를 상대로 방역 책임을 묻는 소송을 냈다. 법조계에 따르면 수용자 4명은 이날 국가를 상대로 1인당 1천만원씩 총 4천만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하고, 동부구치소 폐쇄회로(CC)TV에 대한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 이명박·박근혜 사면에 찬성 47.7%, 반대 48.0%

    리얼미터 조사…부울경 찬성 66. 6%, 호남 반대 76. 6%. 지지정당별 민주당 88. 8% 反, 국민의힘 81. 4% 贊.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엇갈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 조국 딸 의사국시 본다…'응시 효력정지' 가처분 각하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딸 조모씨의 의사 국가고시 필기시험 응시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의사단체가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법원에서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동부지법 민사제21부(임태혁 수석부장판사)는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지난달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을 상대로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각하했다고 6일 밝혔다.

  •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사과…"양천서장 대기발령"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6일 생후 16개월 여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청장은 이날 경찰청사에서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열고 "서울 양천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숨진 정인양의 명복을 빈다"며 "학대 피해를 본 어린아이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 청해부대 최영함 호르무즈해협 인근 도착…한국선박 억류 대응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청해부대 최영함(4천400t급)이 이란 혁명수비대의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나포 상황 대응하기 위해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했다. 정부 관계자는 5일 "청해부대가 오늘 새벽(한국시간)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해 임무 수행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 '인천 화재 형제' 어머니에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 적용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보호자가 없는 집에서 일어난 불로 숨지거나 다친 인천 초등학생 형제의 어머니에 대해 경찰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초등생 형제의 어머니 A(31)씨를 입건해 아동보호사건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