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특수단 최선 다했다지만…의혹 대부분 무혐의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김주환 기자 = 세월호 관련 의혹들을 남김없이 밝히겠다며 출범한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부분 무혐의 처분을 한 채 1년 2개월간의 수사 활동을 끝냈다. 유가족들의 고소·고발과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의 수사의뢰로 제기된 의혹은 세월호 침몰 원인, 해경의 구조 책임, 진상규명 방해, 증거 조작은폐, 정보기관 사찰 등 17개에 달한다.

  • 주문 폭주 하루 만에 '품절'

    실제 대한항공 여객기를 분해해 만든 4000개의 '네임택'(사진)이 출시하자마자 완판됐다. 대한항공이 2019년 운항을 중단한 B777(HL7530) 항공기를 조각내 제작한 네임택은 지난 13일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주문량이 폭주하며 하루 만에 품절됐다.

  • 매오징어 떼죽음이 혹시 지진 징조?…온라인서 시끌

    (강원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박영서 기자 = 강원 고성군 해안에서 발생한 매오징어 떼죽음에 대해 누리꾼들의 다양한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현재 해당 내용을 보도한 기사에는 수십∼수백 건의 누리꾼 댓글이 달리고 있다.

  • 동거남의 3살 딸 때려 두개골 골절로 사망…징역 10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양부모로부터 학대를 당한 끝에 사망한 '정인이 사건'이 공분을 일으킨 가운데 동거남의 3살 딸을 때려 숨지게 한 30대 여성이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구속됐다. 인천지법 형사13부(고은설 부장판사)는 15일 열린 선고 공판에서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된 A(35·여)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 "정권교체 47% vs 유지 39%…이재명 23% 윤석열 13% 이낙연 10%"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해야한다'는 의견이 점차 힘을 얻고 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에게 내년 대선 관련 의견을 물은 결과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39%,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이 47%로 나타났다.

  • 검찰, 박근혜 벌금·추징금 징수절차 착수…총 215억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검찰이 국정농단·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벌금과 추징금 징수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5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돼있는 박 전 대통령에게 벌금 180억원과 추징금 35억원을 내라는 납부명령서를 보냈다.

  • 외국인들은 왜 '소주'에 등을 돌렸나

    외국인들에게 소주가 왜 인기가 없는 것일까. '한국인의 술'소주가 수년째 글로벌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으나 K푸드 열풍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외국인들 입맛을 사로잡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2020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 주요 결과'<본보 1월8일자 A-5면>에 따르면 외국인이 '가장 싫어하는 한식'으로 한국식 술(14.

  • 아동학대 신고 검토도 않고 수사종결한 경찰…"다른 건과 착각"

    (화성=연합뉴스) 김솔 기자 = 경찰이 어린이집에서 아동학대가 이뤄졌다는 신고를 받고도 같은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다른 사건으로 착각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신고가 들어간 어린이집 원장은 다른 원아 학대 혐의로 검찰에 넘겨져 상습적 학대 가능성까지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신고 사건을 제대로 살펴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 법원 "박원순 성추행으로 피해자 정신적 고통 받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법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으로 피해자의 피해 사실을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아 주목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조성필 부장판사)는 14일 동료 직원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A씨에게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하면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언급했다.

  • 靑 "다시는 이런 일 없어야…사면 언급 부적절"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4일 국정농단 사건 등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징역 20년형이 확정된 것에 대해 "전직 대통령이 복역하게 된 불행한 사건을 역사적 교훈으로 삼아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