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물 부족에 뛰는 강남 아파트…래미안대치팰리스 평당 1억 돌파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홍국기 기자 =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 3구에서 아파트 매물 품귀 현상이 벌어지면서 매매가격이 뛰고 있다. 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면적 59.

  • 광주 광륵사 관련 확진자 연일 증가 누적 49명…곳곳 감염 확산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넘어 비수도권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광주 지역의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여기에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해외유입 감염자도 꾸준히 늘어나면서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이 동시에 확산하는 양상이다.

  • 통합, 추미애 해임요구…"해임 않으면 내일 탄핵 발의"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즉각적인 해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이 본분을 망각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끄집어 내리는데 모든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반법치 행태를 벌인 추 장관을 즉각 해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추미애, 수사지휘권 발동…윤석열 벼랑끝 갈림길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상대로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2일 전격 발동하면서 양측 간 긴장감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추 장관은 '결단'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수사의 적절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독립성 보장을 지휘했다.

  • 조기숙 "文정부 교육 포기…부동산 중간이라도 갔으면"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노무현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30일 "문재인 정부가 교육은 포기했어도 부동산만큼은 중간이라도 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동산 정책은 국민의 삶과 재산에 너무 밀접한 정책"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 '다단계에서 병원까지' 대량확산 우려…광주 확진자 2명 추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최근 제주도를 다녀온 이력이 있는 병원 입원 환자와 노인들을 돌보는 요양보소사가 광주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확진됐다. 광주·전남에서는 최근 나흘 동안 총 17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병원 등 집단생활시설과 다단계 업체를 통한 지역 내 확산 사례가 연이어 나와 보건·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 조국 5촌조카 조범동 징역 4년…"권력형 범죄 아닌 기업사냥꾼"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5촌 조카 조범동(37)씨가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다만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의 공모 관계로 기소된 혐의는 상당 부분 무죄로 판단됐다.

  • 검언유착 수사팀 "독립적 수사" vs 대검 "자문단 받아라"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박재현 기자 =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지휘와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을 놓고 검찰 수사팀과 지휘부가 30일 정면 충돌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전문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고 사안의 특수성을 감안해 독립적 수사를 할 수 있도록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 “애들하고 잘 있어. 징역살고 돌아올게”

    ▶2010. 6. 12. /음주운전 사고 뺑소니. ▶2010. 8. 23. /가주 법원 기소. ▶2011. 3. 3. /2011년 4월 선고 지정. ▶2011. 4. 11. /한국으로 도피 귀국. ▶2011. 4. 15. /美법원 구속영장 발부. 미국에서 음주 뺑소니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한국으로 도피한 30대와 관련해 법원이 미국 인도를 허가했다.

  • 재외국민에 ‘원격 진료’ 허용

    재외국민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원격 진료’ 서비스가 실시된다. 한국 정부는 현행 의료법에서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의료진-환자 간 원격의료를 재외국민에 한해 2년간 허용하기로 했다. 교민, 유학생 등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마련된 원격 진료 서비스는 재외국민이 온라인 플랫폼에 기록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의료진이 전화 또는 화상 등을 통해 의료 상담과 진료 등을 할 수 있게 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