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美SEC "테라폼랩스·권도형에 벌금 7조원 부과해야…반성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가상화폐 테라와 루나의 붕괴 사태와 관련해 발행사인 테라폼랩스와 공동창업자 권도형에게 53억 달러(7조2천억 원)의 벌금을 부과해 달라고 미국 법원에 요청했다. 앞서 뉴욕 남부연방법원 배심원단은 지난 6일 테라폼랩스와 권씨가 테라가 안전하다고 속여 투자자들에게 거액의 손실을 입혔다는 SEC 측 주장을 받아들인 바 있다.

  • 美명문대 친팔 시위에 몸살…무더기 체포·온라인 수업 전환까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컬럼비아, 예일, 하버드 등 미국 명문대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으로 촉발된 학내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반(反)유대주의 논란 속에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격화하며 학생들이 무더기로 체포되자, 일부 학교는 수업을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외부인의 캠퍼스 출입을 금지하는 등 대응에 부심하고 있다.

  • 불붙은 美대학가 시위…백악관 "주시", 트럼프 "학교 열어야"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 대학가에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확산하면서 백악관은 물론 정치권도 그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이 반년을 넘긴 가운데 이 전쟁에 반대하며 휴전을 촉구하는 대학생들의 시위는 반유대주의 논란으로도 번지고 있다.

  • 가자전쟁 200일…국제사회 '종말론적 상황 닥친다' 공포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이 지속되는 가자지구가 이제 '종말론적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 글로벌 매체들은 개전 200일을 맞은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재공세 계획, 가자지구의 열악한 상황을 다시 주목했다.

  • 플라톤 무덤 위치 AI로 2천년전 파피루스에서 찾아냈다

    (로마=연합뉴스) 신창용 특파원 =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이 묻힌 정확한 장소가 고대 로마의 파피루스 두루마리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고 이탈리아 일간지 라스탐파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피사대의 그라치아노 라노키아 파피루스학 교수는 이날 나폴리 국립도서관에서 국립연구위원회와 함께 수행한 '그리스 학교' 연구 프로젝트의 중간 결과를 발표하면서 플라톤의 정확한 무덤 위치가 밝혀졌다고 말했다.

  • LA 지하철서 50대 승객 살해 혐의 40대 남성 체포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하철에서 50대 여성 승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체포됐다. 23일 LA 경찰국(LAPD)에 따르면 이 사건은 전날 오전 5시께 시내 지하철인 메트로 B 라인의 유니버설시티 역에서 발생했다.

  • 이라크서 전사한 美한인 1.5세 문재식 하사 추모 다리 생겼다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2006년 이라크에서 파견 근무를 하다가 전사한 한인 1. 5세의 이름을 딴 다리가 생겼다. 24일 동포사회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벅스 카운티 미들타운 타운십 근처의 미들타운 브릿지가 최근 '문재식 하사 추모 다리'라는 공식 이름을 얻었다.

  • 미국 제조업 4개월만에 위축…종합고용지수 2020년 이후 첫 하락

    (서울=연합뉴스) 주종국 기자 = 미국의 제조업 부문 경제활동이 4개월 만에 위축세를 기록했다. 서비스업을 합친 종합 고용지수는 2020년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집계하는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49.

  • 흔들리는 美리더십…갤럽 "전세계에서 지지 41%·非지지 36%"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작년 전세계 130여개국에서 실시된 인식 조사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41%,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6%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작년 133개국에서 실시해 23일(현지시간) 발표한 글로벌 리더십 조사에서 미국의 지도력에 대한 지지 답변 비율(중간값)은 2022년의 41%에서 변함이 없었으나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33%에서 36%로 늘어났다.

  • "체조선수 성폭력 늑장수사"…美정부, 피해자와 1천900억원 합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 체조 국가대표팀 주치의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들이 연방수사국(FBI)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미국 정부가 총 1억달러가 넘는 합의금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미 법무부는 23일(현지시간) 체조 대표팀 주치의로 일한 래리 나사르(60)의 성폭력 피해자들이 FBI를 상대로 제기한 139건의 소송을 종결하기 위해 총 1억3천870만달러(약 1천909억원)를 피해자들에게 지급하는 조건에 합의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