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극렬 시위…'제2 플로이드'사건?

    경찰이 교통 신호를 위반한 흑인 남성을 향해 60발의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에 항의하는 극렬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4일 사건이 발생한 오하이오주애크런 시내에서 전날 심야까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했다고 보도했다.

  • 코리아타운 라이온스 장학금 전달

     LA코리아타운 라이온스 클럽(회장 김봉현·구 올림픽 라이온스클럽)이 지난달 29일 시티클럽 LA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총 32명의 학생과 학교 4곳에 장학금 및 지원금을 전달했다. 39년째 600명 이상의 장학생을 배출해온 코리아타운 라이온스클럽은 올해 각각 3000달러 장학금 수여자 30명 외에도 2명의 학생에게 각각 4만 달러를 4년에 걸쳐 지원하며 학교 지원금 각 2000달러를 전달했다.

  • 특전사 여군, 창공을 제패하다

    특수전사령부 소속 여군들이 세계 군인 스카이다이빙 대회에서 정상에 우뚝 섰다. 3일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에 따르면 지난달 20~30일 오스트리아 귀싱에서 열린 제45회 세계군인강하선수권대회(WMPC)의 4인조 '상호활동'(4-Way Formation Skydiving) 부문에서 금메달을 수상했다.

  • "생식기·항문 병변…성병 비슷"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예전과는 다른 양상을 보이고 성병과 비슷해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는 영국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런던의 첼시 웨스트민스터 병원 등 연구진은 1일 감염병 분야 학술지인 랜싯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 "최저임금 18불" 인상안 무산

    캘리포니아주 최저임금을 2025년까지 시간당 18달러로 인상하려는 시도가 무산됐다.  . 가주 총무처에 따르면 이같은 최저임금 인상안은 주민발의안으로 부치기 위해 제출해야하는 서명 정족수를 마감기한내에 채우지 못했다.  .

  • 韓 202마일, 美는 247마일 "괜찮은 편"

    치솟는 휘발유값 때문에 운전자들의 한숨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일반 승용차에 40달러 어치를 넣었을 경우 얼마나 갈 수 있는지를 통해 세계 각국의 개솔린 값을 비교하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과 한국, 프랑스, 콜롬비아 등 세계 각국의 개솔린 값을 비교하는 기사를 게재했다.

  • '우크라 성금' 중간 정산

    LA한인회(회장 제임스 안)는 지난 1일 현재까지 모금된 '우크라이나 동포 돕기' 성금 18만5620달러 가운데 이제까지 6만624달러를 지출, 현재 약 12만5000여달러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 한인회가 마지막으로 쓴 돈은 우크라이나와 몰도바, 루마니아 등지에서 동포들을 돕고 있는 선교사들의 차량 운영과 활동비, 체제비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출한 7000여 달러다.

  • 美 남성 정관수술 예약 900% 폭증, 왜?

    미국 연방대법원이 낙태권을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뒤집기로 했다는 판결문 초안이 보도된 뒤 정관수술을 받으려는 남성들이 많이 늘어났다고 NBC방송이 1일 보도했다. '로 대 웨이드' 판결이 폐기돼 여성의 낙태가 어려워지게 될 것으로 예상되자 이미 자녀를 가진 남성이나, 결혼했지만 아이를 갖기를 원하지 않는 남성들이 정관수술을 앞당겨 받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 "여성 특이 치매 유전자 있다"

    여성은 남성보다 치매 발병률이 높다. 그 이유를 설명해 주는 것일 수 있는 여성 특이 치매 유전자가 발견됐다. 현재 널리 알려진 알츠하이머 치매 관련 유전자는 1993년에 처음 발견된 ApoE(apolipoprotein E) 유전자다. 지질 대사에 핵심 역할을 하는 ApoE 유전자는 ApoE2, ApoE3, ApoE4 등 3가지 변이형이 있는데 이중 ApoE4 변이형만이 치매 위험을 크게 높인다.

  • 옥상에서 퍼레이드 군중들에 소총 난사

     독립기념일날 시카고에서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4일 오전 10시 시카고 교외의 하이랜드파크시에서 독립기념일을 기념해 시가행진이 진행됐다. 그러나 행사 시작 10분 만에 여러 발의 총성이 울리면서 행사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