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인류에 가장 위협적인 세균 12종…WHO '슈퍼버그' 목록 발표

    WHO는 27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항생제 내성균이 증가함에 따라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치료법들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항생제 내성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새 항생제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최우선 병원균' 목록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 '결정장애'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딸 "난, 아무거나 좋아. 엄마가 결정해". 엄마 "이 것도 먹고싶고, 저 것도 괜찮고…참 고르기 힘드네. 얘! 그냥 아빠한데 물어봐라".

  • "기억력 떨어지는 속도는 마찬가지"

    교육을 통해 인지능력이 강화되기는 하지만 늙어가면서 인지능력이 떨어지는 속도는 마찬가지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고학력일수록 치매율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일부 연구결과가 있었으나 건강한 사람들의 인지능력과 학력 간 상관관계에 관한 연구의 결과들은 제각각이었다.

  • "암 징후, 수년후 나타나기도"

    과학자들의 발견에 의하면 폐암은 유전적 요인, 라이프스타일, 환경 요인, 및 유전자 변이로 인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표피성 장인자유용체(EGFR) 또는 역형성 림프종 키나아제(ALK) 변이와 같은 폐암 유전자 변이는 본인의 부모님으로부터 물려받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출생한 이후 발생합니다.

  • '우울증'같다고?…당신 혼자가 아니다

    전 세계 인구 4%에 해당하는 3억2천200만명이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노인, 여성, 청소년 등이 특히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 밝혔다. WHO는 2015년 기준으로 집계한 우울증 인구가 2005년보다 18. 4% 증가했다며 인구 증가뿐 아니라 기대 수명이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 비흡연 女 폐암 급증,'요리 연기'때문?

    담배를 피우지 않았는데도 폐암에 걸리는 여성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경우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 자료에 따르면 여성 폐암 환자는 2016년 기준 2만7884명으로 2010년의 1만6806명에 견줘 1. 66배로 늘었다.

  • 너무 이른 '모닝커피'건강해쳐

    이른 아침에 마시는 커피가 몸에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과학 교양 유튜브 채널 ASAP 사이언스에 따르면'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코르티솔'은 오전 8시~9시에 가장 활발하게 분비되며 코르티솔은 신체에 에너지를 공급해 우리 몸을 도와주는 효과가 있다.

  • 칫솔은 "3달에 한번씩 교체"수건은 "3번쯤 쓴 다음 세탁"

    집안에도 바이러스 천지다. 특히 습도가 낮아질 틈 없는'화장실'은 위생위험 지역이다. 집안 화장실에 놔두는 치솔과 수건 어떻게 관리하는게 좋을까. 영국의 런던 스마일링 덴탈 그룹에 따르면 칫솔은 최소 3개월마다 바꿀 것을 권장한다.

  • 기혼자가 솔로보다 스트레스 적어

    결혼한 사람이 결혼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정신적으로 더 건강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흔히 남녀가 결혼하면 안정감을 느끼고, 솔로는 외로움과 결혼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스트레스를 상대적으로 더 받는다는 통념을 실험으로 확인한 것이다.

  • 男, 월 15회 자위행위…女는?

    일본의 자위기구 업체 텐가(TENGA)가 미국 남녀의 자위행위에 대한 흥미로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텐가는 미국인 1200명을 대상으로 자위 습관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남성의 95%, 여성의 81%가 일생에 1회 이상 자위를 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