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SJ "남북대화가 새장 열어…미, 압박못지 않게 외교노력 해야"

    (뉴욕·서울=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강건택 기자 =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대화가 북핵 위기에서 '새로운 장'을 열었다면서 미국이 북한에 대한 압박 못지않게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펜스 "미국도 북한과 대화 준비…'최대압박과 관여' 동시진행"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대북 압박을 지속하되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지를 시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다만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위한 명백한 단계로 나아가지 않는 한 대북 압박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WP의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이 전했다.

  • 미 예산안 상·하원 통과…셧다운 반나절 만에 해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하원이 9일(현지시간) 새벽 정부 임시예산안을 통과시켜 이날 0시부터 또다시 시작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 업무정지)이 반나절 만에 해제됐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하원은 이날 찬성 240표 대 반대 186표로 다음 달 23일까지 정부에 재정을 공급하는 임시 지출안이 포함된 예산안을 가결했다.

  • 미 국무부, '코피전략' 질문에 "외교적 접근 선호…최대 압박"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빅터 차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의 낙마를 계기로 제한적 대북 예방 타격을 뜻하는 '코피 전략'이 주목받는 가운데 미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이 유효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 北통신 "美 흉계 본격 실행단계, 南당국 정신차려야" 주장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1일 한미 양국의 최근 대북공조 관련 논의를 비난하며 "대화와 대결은 결코 양립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대화의 막뒤에서 무엇을 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완화의 흐름에 배치되는 심상치 않은 대결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최근 열린 제2차 한미 외교·국방(2+2)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고위급 회의를 거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 트럼프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 추구가 우리 본토 곧 위협"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어떤 정권도 북한의 잔인한 독재보다 더 완전하고 잔인하게 자국 시민을 탄압하지 않았다"면서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 추구가 우리의 본토를 곧 위협할 수 있다"고 말했다.

  • "北, 美군사행동 우려에 겁먹고 남북 대화 나선 것"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박정현 한국 석좌는 북한이 올해 들어 전향적으로 남북 대화에 나선 것은 미국의 군사 행동 가능성에 겁먹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미 국가정보국(DNI) 선임 분석관 출신인 박 석좌는 29일(현지시간)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북한 관련 토론회에서 자신은 미 정부 당국자들의 대북 군사 공격 발언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현송월, '남측에 확실히 뭔가 보여주고 싶다' 말해"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지난 15일 북한 예술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파견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에서 '남에서 확실히 뭔가를 보여주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무접촉 대표단에 포함됐던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은 30일 열린 예술감독 취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실무접촉 당시 분위기를 전하며 "(900여석 규모의) 강릉아트센터를 우리 측에서 제의했을 때 '남측에서 확실히 뭔가를 보여줄 만한 공간이 더 없겠느냐'며 부정적으로 답했다"고 말했다.

  • 민주당 툭하면'20년 집권론'

    더불어민주당에서 작년 대선에 이어 또다시 '20년 장기 집권론'이 나오고 있다. 야당은 "오만함의 극치"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이해찬 의원이 지난 25일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두 번 정도로는 정책이 뿌리를 못 박았다.

  • "20년 이상 민주당 정권 이어가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은 "(현 정부의 정책을 이어나가려면) 20년 이상 민주당 정권을 이어가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지난 27일 공개된 민주연구원과의 대담프로그램에 출연해 "연속 집권을 해서 정책을 뿌리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