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법주차 ‘260만원’ 벌금 폭탄

    중국 정부가 불법 무단 주차 차량에 대해 벌금 폭탄을 부과키로 해 논란이다. 중국 광둥성 정부는 최근 선전시 롱화취 공터에 무단 주차돼 있던 차주에 대해 1만 5000위안(약 260만 원)의 벌금을 부과해 화제다. 선전시 정부는 이번 불법 주차 차량 벌금 부과 사례에 대해 ‘선전경제특별구 녹화조례’ 제 416조 5항 규정에 따라 차의 크기에 비례한 강력한 벌금 부과를 지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내 나이가 어때서? 13세 대졸생

    13세 소년이 미국에서 최연소 나이로 대학을 졸업하는 기록을 세웠다. 올해 나이 13세인 잭 리코는 2년 전인 11세 때 남가주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2년제 플러튼 시티칼리지에 입학했고, 28일 4개의 준학사를 취득하며 졸업했다. 28일 진행된 졸업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됐다.

  • “니가 왜 거기를 올라가니?”

    인도의 한 어린아이가 약 8m 높이의 전신주에 오르는 아찔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인도 서북부 라자스탄주의 주도인 자이푸르의 한 마을에서 촬영된 이 영상에서 5세 정도로 추정되는 아이는 높이 약 8m의 전신주를 기어 올랐다.

  • 지구촌 감동 ‘외발 러브스토리’

    얼마전 하노이 응호아 마을에서는 매우 특별한 결혼식이 열렸다. 왼쪽 다리가 없는 남편, 오른쪽 다리가 없는 신부가 화촉을 밝힌 것이다. 아내 투(26)는 10살 때 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잃었다. 반면에 남편 바오(27)는 어려서 아열대 지방의 풍토병으로 알려진 상피병에 걸려 지난 2012년 왼쪽 다리를 절단했다.

  • 코로나19 두갈래 타격…노인은 목숨·청년은 일자리 잃었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노년층에서는 생명을, 청년층에서는 일자리를 앗아가는 위험 요인으로 부상됐다. 28일 국제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세계 최악의 피해지로 거론되는 미국 뉴욕시의 코로나19 사망자(지난 15일 기준) 1만5천230명 중 거의 절반인 48.

  • 기차역서 숨진 엄마 깨우는 아기…인도 코로나 봉쇄의 비극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기차역에서 한 아기가 숨진 이주노동자 엄마를 흔들어 깨우려는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널리 공유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28일 PTI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인도 SNS에서는 기차역 플랫폼을 배경으로 한 가슴 아픈 영상이 화제가 됐다.

  • 중국, 미국 반대에도 홍콩보안법 강행…반대는 단 1표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전체회의 폐막일인 28일 미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표결을 강행해 통과시켰다. 미국은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과 홍콩자치권 조사 등 초강수 카드로 경고한 바 있어 이번 전인대 전체회의 의결을 계기로 미중간 치열한 보복전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 코로나 감염자가 적은 건 ‘침 덜 튀는’ 일본어 덕분?

    일본의 한 방송사가 일본내 코로나19 감염자가 미국보다 적은 것은 ‘침이 덜 튀는’ 일본어 발음 덕분이라고 주장해 물의를 빚고 있다. 최근 일본 지상파 방송사 TBS의 오후 시사 프로그램 ‘히루오비’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줄어든 것은 일본어 발음 덕분이라며 실험(사진)을 진행했다.

  • 비둘기가 파키스탄 스파이?

    인도에서 스파이로 추정되는 비둘기가 ‘체포’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인도 NDTV에 따르면 지난 24일 파키스탄과 인도의 접경지역인 잠무-카슈미르주 카투아에 사는 한 여성의 집으로 비둘기 한 마리가 날아들었다. 수상하게 여긴 집주인과 마을 주민들이 살펴본 결과, 비둘기의 다리에서는 알 수 없는 배열의 숫자가 나열된 종이쪽지가 고리에 감긴 채 발견됐다.

  • “연인 만나려면 교제 증거 내놔”

    덴마크 정부가 25일 자국 주민과 연인 관계에 있는 일부 주변국 주민의 입국을 허용하면서 최소 6개월 이상 교제하고 있다는 증거를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덴마크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봉쇄 완화 조치의 하나로 다른 북유럽 국가와 독일 주민에 대한 입국 제한을 일부 완화하면서 이같이 결정했다.